본문으로 바로가기
45677806 0522018061145677806 07 0701001 5.18.4-RELEASE 52 뉴스핌 0

'디지털 프롬나드'展 소장품·뉴커미션의 만남…서울시립미술관서 디지털 산책을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서울시립미술관이 개관 30주년을 맞아 소장품 전시를 비롯한 디지털미디어 뉴커미션의 만남을 관람객에게 선사한다.

최효준 서울시립미술관장은 11일 서울시립미술관 서소문관에서 진행된 30주년 기념전 '디지털 프롬나드(Digital promenade)'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서울시립미술관은 역사적으로 유구한 자리에 위치했다"면서 이번 전시를 통해 "미술과 미술관에 대한 해석, 공간 맥락적 연결을 이끌었다. 시대를 넘나들며 관객과 소통하는 미술관 전시 경험을 보여주겠다"고 자신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서울 시립미술관 서소문관에서 개관 30주년 전시 '디지털 프롬나드'展 기자간담회가 열린 가운데 최효준 서울시립미술관장, 여경환 큐레이터, 권준호 작가(왼쪽부터)가 참석했다. 2018.06.11 89hklee@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립미술관은 1988년 경희궁 구 서울고등학교 터에서 시작해 올해로 30년이 됐다. 2002년 구대법원터에 건축물 전면부를 보존해 지금의 서소문 본관을 신축했고 2004년 남서울미술관 분관, 2013년 북서울미술관 분관 등을 차례로 개관했다.

'디지털 프롬나드'展은 서울시립미술관 소장품 4700점 중 30점의 작품을 선정해 전시한다. 김환기, 유영국, 장욱진, 천경자, 박생광, 김수자 이불 등 한국 현대 미술사의 주요한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장에 펼쳐진다. 소장품 중 30점 선정은 불어로 '산책'을 뜻하는 '프롬나드'와 연결 지어 자연과 산책을 키워드로 한 작품으로 구성했다.

이와 함께 디지털 기술을 접목한 신작품 커미션 10점을 제작해 관람객에게 흥미로운 경험을 전할 예정이다. 디지털 미디어를 활용하는 젊은 작가들의 뉴커미션 작업으로는 미래 미술은 어떻게 변할 것인가에 대한 생각을 열어준다. 여경환 큐레이터는 "AI, 음성인식 기술, 위치기반 센서링, 프로젝션 매핑 등 신기술뿐 아니라 전통 회화 기법, 퍼포먼스까지 일부 포함한다"면서 "디지털 기술을 기반으로 작품을 새롭게 해석할 기회"라고 설명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박기진 작가가 '공' 앞에서 설명하고 있다. 2018.06.11 89hklee@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커미션 10점 중 2점은 소장품(박기진 '공', 조익정 '올드 스폿')에 기반을 두지 않고 있다. 그중 하나가 '디지털 프롬나드'전의 문을 여는 작품 박기진 작가의 '공'이다.

시작부터 관람객들과 적극적인 쌍방커뮤니케이션이 예상된다. 지름 2.5m 크기의 공 안에는 사운드 시스템, 수증기 분사시스템, 무소음 모터와 유압기를 이용한 진통시스템이 설치돼 있다. 참여 관람객들의 개인 휴대전화로 수집된 사운드를 수집 가공해 중계하는 IT 시스템이 내장돼 있다.

'공'에서 나오는 소리는 양치질하는 소리, 변기 물 내려가는 소리 등 생활 소리다. 작가가 직접 작업한 결과물로 관객이 애플리케이션을 다운받으면 무작위로 소음이 흘러나온다. 박기진 작가는 "디지털 기계가 발전하는 방향이 인간이 만든 시스템과 유사성을 갖는다. 정의할 수 없으나 확실히 존재하는 형태의 '공'이라는 오브제에 기술을 집어넣고 관객이 한 세트에 대한 질문을 스스로 할 수 있게 감정적 접근을 하도록 생각한 작품"이라고 언급했다.

수중기 분사시스템으로 물이 뿜어나오고, 유압 진동시스템은 20분마다 18초 동안 반응한다. 박기진은 "캐빈 캘리의 '통제 불능(Out of Control)'에서 가져온 작품"이라며 "태어난 것과 만들어진 것의 연관성을 볼 수 있다. 만들어진 것이 태어난 것을 뛰어넘는 지점이 있다. 이를 부각하기 위해 땀을 흘리는 모습 등으로 '공'을 의인화했다"라고 말했다.

'공'을 지나서는 SaSa(44)의 '18개의 작품, 18명의 사람, 18개의 이야기와 58년' 작품을 볼 수 있다. 사람과 작품의 이야기, 사람과 사람의 만남, 작품과 역사의 관계, 이야기의 역사성 등을 질문하며 서울시립미술관 30년의 스토리를 화면을 통해 보고 헤드셋으로 들으며 이해할 수 있다. 작가는 관객이 미술관의 소장품을 어떻게 바라볼 수 있을지 고민하며 관람객 각자가 미술관 산책을 하기를 제안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일상의실천팀의 '포스터 제너레이션 1962~2018' 2018.06.11 89hklee@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자인 작업의 시립미술관 소장품 19점으로 작업한 디자이너그룹 '일상의실천'의 '포스터 제너레이터(Poster Generator) 1962~2018' 작품도 눈길을 끈다. '일상의실천' 권준호 작가는 "이 작품으로 AI(Artificial Intelligence, 인공지능)시대에 디자인이 존재할 수 있는지, 디자인의 의미는 창작이라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을 갖고 디자이너의 정체성과 디자인 내부를 들여다보는 작업"이라고 소개했다.

그 답을 찾아가기 위해 디자인 작업 중 미스커뮤니케이션(Miscommunication)에 집중한다. 미술관 소장품 19점에 대해 평론가와 큐레이터가 분석한 키워드가 화면에 펼쳐진다. 이 키워드를 관람객이 재조합해 이미지를 재창조하고, 결과는 관람객 앞에 놓인 모니터에 펼쳐진다. 권준호 작가는 "체험자가 키워드를 상상했을 때 의도치 않은 결과가 나오는 게 디자인 과정과 비슷하다고 생각했다"면서 "'AI시대, 미래 시대, 디자이너의 역할은 어떻게 할 수 있을까'에 대한 질문을 고민하는 작품"이라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소장품과 디지털 기술이 함께 만든 작품은 다양하다. 인터넷에 떠도는 이미지, 영화 속 시퀀스 등을 바탕으로 '작가의 머릿속에서 하나의 작품은 어떻게 만들어질까'에 대한 창작 과정을 풀어놓은 배윤환의 '스튜디오 B로 가는 길', 게이머의 1인칭 시점 데모 시뮬레이션 프로그램을 소재로 3채널 비디오를 꾸린 김웅용의 '데모', 디지털 미디어에 대한 비판적 성찰을 담은 최수정의 '불, 얼음 그리고 침묵'도 전시에서 만날 수 있다.

서울시립미술관 20개 소장품에 로봇팔, 빅데이터, 인공지능 딥러닝 첨단기술의 요소를 결합해 예술 작품을 만든 조영각의 '깊은숨'도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디지털 프롬나드' 개막행사는 오는 14일 오후 5시 진행한다. 전시는 오는 8월15일까지다.

89hklee@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