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523265 0232018060445523265 02 0213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0 popular

용산구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준 까닭?

글자크기

유공자 100명에게 명패 제작·배부 ...가로 6cm, 세로 15cm…신주금장 재질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문 앞에 이렇게 유공자의 집 명패가 달려 있으니 은근한 자부심이 들어요. 이런 작은 배려가 국가유공자에게 힘이 됩니다”

용산구에 살고 있는 참전유공자 이길재(71)씨 이야기다.

용산구가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 달기 사업으로 주민 호응을 얻고 있다.

구는 최근 지역 내 국가유공자 100명에게 국가유공자의 집 명패를 제작·배부했다.

명패는 가로 6cm, 세로 15cm 크기로 묵직한 ‘신주금장’ 재질이다. 은은한 금빛이 고급스럽게 느껴진다. ‘국가유공자의 집’ 문구 위로 태극기를 부착, 유공자 나라사랑 정신을 자연스럽게 드러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구는 지난 4월 관련 방침을 수립, 보훈단체로부터 명패 신청을 받았다. 명패 제작에 370만원이 들었으며 단체를 통해 이를 개별적으로 전달했다.

구 관계자는 “명패를 희망하는 분들이 생각보다 많아 내년도 추가제작을 고려하고 있다”며 “올해는 이미 예산을 다 써서 더 이상 배부가 어렵지만 신청은 계속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는 명패 제작 외 다양한 방식으로 국가유공자 예우사업을 벌이고 있다. 지역 내 1년 이상 거주한 만 65세 이상 보훈대상자에게 매달 예우수당(1만원)을 지급하고 있으며 6월 호국 보훈의 달 위문금(3만원)을 별도 지급한다.

지난해 구는 구청 부설주차장과 노외공영주차장 등 10곳에 국가유공자 우선주차구역을 설치하기도 했다. 구에서 발급한 유공자 표지를 붙인 차량이 해당 구역을 우선 이용한다.

김석영 구 복지정책과장은 “국가유공자에 대한 예우는 일상 속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이번 명패 제작 사업이 국가유공자 명예를 높이는 데 일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용산구 복지정책과(☎2199-7044)
아시아경제

국가유공자 이길재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