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423493 0182018053045423493 09 0901001 5.18.7-RELEASE 18 매일경제 0

[사설] 생활 속 블록체인 빅뱅 미리 대비하라

글자크기
매일경제와 IBM 공동 주최로 어제 열린 '씽크코리아' 포럼은 생활 속으로 깊이 들어온 블록체인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보게 만드는 행사였다. 블록체인은 산업의 패러다임을 바꿀 뿐만 아니라 우리 일상생활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치는 혁신 기술이다. 이를 잘 활용하면 경제성장과 풍요로운 삶을 가져다주지만 대비하지 않으면 기술 후진국으로 전락할 수 있다. 블록체인은 제2의 인터넷 혁명이라고 불릴 만큼 모든 분야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분산형 장부 개념을 적용한 블록체인은 데이터를 중앙에 집중하는 지금의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꿀 수 있는 기술이다. 암호화한 데이터를 다수의 컴퓨터에 분산해 보관·처리하기 때문에 보안성이 뛰어나고 거래 비용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많은 선진 기업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속속 도입하고 있는 이유다. IBM은 블록체인 기술로 국가 간 결제를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한 데 이어 블록체인 기반 탄소배출권 시장도 조성하고 있다. 지난 1월엔 세계 최대 해운사인 AP몰러머스크와 공동으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국제무역 디지털 플랫폼을 개발한다고 밝혀 화제가 됐다. IBM 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와 월마트, 마스터카드, 록히드마틴 등 수많은 기업들은 다양한 영역에서 블록체인을 활용하고 있다. 에스토니아처럼 전자시민권 등 정부 문서를 블록체인 기반으로 발급하는 국가도 등장했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블록체인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고 관련 규제가 많아 주도권을 잡기는커녕 선진 기업과 국가를 뒤따라가기에도 버거운 실정이다.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 투기 광풍 이후에는 강력한 법과 규제로만 이를 해결하려 하는 바람에 블록체인 산업 자체가 위축되고 있다. 가상화폐 투기를 막으려다 우리 경제의 유망한 성장동력인 블록체인의 싹까지 자르지 않을까 걱정스럽다. 블록체인은 이제 막 초입에 들어선 기술이지만 빠른 속도로 우리 생활 속으로 들어오고 있다. 지금 대비해야 기술 확산에 따른 혜택을 볼 수 있다. 블록체인 같은 혁신 기술은 준비된 국가와 기업에는 축복을 주지만 그렇지 않으면 큰 충격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