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243388 0102018052145243388 02 0201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popular

용산구,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발굴 평가서 ‘장관표창’

글자크기
서울 용산구는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 성과로 최근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구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한 보건복지부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발굴 평가’에서 우수기관 21곳 중 하나로 선정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에서는 5곳이 같은 영광을 안았다.

지난 겨울 구가 시행한 사각지대 발굴·지원(공적자원 연계) 건수는 국민기초생활보장 242건, 서울형 기초수급 책정 25건, 국가 긴급지원 92건, 서울형 긴급지원 151건 등 510건이다. 청소년 장학금 전달, 사람의 김장나눔 등 민간자원 연계 실적도 목표치(789건)를 8배나 넘긴 6361건에 달했다.

구가 이 같은 성과를 거둔 것은 지난해 7월 도입한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 덕분이다. 찾동은 동주민센터를 거점으로 주민들에게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주민 중심 마을공동체 조성을 지원하는 사업을 말한다.

청파동주민센터는 지난 1월부터 ‘통·반장 공유 간담회’를 시행, 찾동 사업을 알리고 사각지대 발굴에 힘쓰고 있다. 이달부터는 중장년층 1인 가구 전수조사와 주민이 직접 자신의 어려움을 알리는 ‘희망편지’ 사업을 이어간다.

한남동주민센터는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자원봉사자와 함께 ‘사랑은 도시락을 타고’, ‘건강 100세 프로그램’, ‘행복한 동행’ 등을 운영하고 있다.

한강로동주민센터는 최근 지역 내 어르신 돌봄기관 7곳과 ‘용산돌봄연대 구축’ 다자간 업무협약을 맺었다. 장기요양서비스를 받지 못하는 60세 이상 사각지대 어르신 100명(월 15명 내외)에게 5~11월 중 매달 20시간 씩 가사, 간병,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

구는 민관 협업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지난 3월에는 3년 미만 사회복지직 공무원(복지플래너) 50명이 용산복지재단, 시립용산노인종합복지관 등 지역 내 민간 복지기관 10곳을 탐방하고 서비스 연계 노하우를 익혔다.

이러한 노력이 더해져 찾동 시행 전후 서울형 기초수급 책정·지원 실적은 500%, 서울형 긴급복지 지원 실적은 248%, 민간자원 연계 실적은 800%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구 측은 설명했다.

송수연 기자 songsy@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