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8441 0022018051845198441 02 0201001 5.18.7-RELEASE 2 중앙일보 0

전두환에 분노한 유시민 "진짜 나빠요 인간적으로"

글자크기
중앙일보

유시민 작가. [사진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시민 작가가 전두환 전 대통령을 향해 거침없는 말을 쏟아냈다. 전 전 대통령이라고도 하지 않고 '전두환씨'라고 말했다.

유 작가는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최근 5·18 계엄군이 집단으로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며 제38주년 5·18민주화운동을 언급했다.

그는 "전두환씨가 아무리 나이가 들었다 하더라도 적어도 사람이라면 자기가 직접 시킨 건 아니라 해도 결국 (5·18 계엄령 선포는) 자기가 집권하기 위해 벌인 일"이라며 "자기가 권력을 잡기 위해 살상을 저지른 것"이라고 말했다.

유 작가는 "전두환씨가 이 모든 사태의 주범이었다는 것은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며 "5·18민주화운동 희생자에 대해 최소한 인간적으로 괴로워하는 모습이라고 보여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유 작가는 "(전 전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 중 한명인 고(故) 조비오 신부를 모욕하고 검찰 소환에 두 번이나 불응했다"며 "이런 사람은 뭐 어떻게 해야 하나. 자기가 무슨 법 위에 있는 사람이냐"고 했다. 그러면서 "진짜 이건 인간적으로 나쁘다"라며 "진짜 나쁘다는 말 밖에는 없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