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7638 0292018051745197638 06 0602001 5.18.7-RELEASE 29 OSEN 0

'슈츠' 채정안, 위기 장동건 구했다..박형식 수습 뗐다[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이지영 기자] 채정안이 장동건을 구했다.

17일 방송된 KBS '슈츠'에서는 강석이 검찰에 불려가는 모습이 담겼다. 강석의 대리인으로 하연이 같이 참석한다.

하연은 "이 자리는 재판이 아니라 우리 최변호사는 단지 참고인으로 참석했다는 것을 숙지하라"고 조사하는 검사에게 인지시켰다.

검사는 하연과 강석이 가볍게 조사에 응하자 "두 분은 이 자리가 장난으로 보이냐"고 화를 냈다. 강석은 "그럴 리가 있냐. 내 목이 달린 문제인데.."라고 한다.

검사는 "몇년전 당신의 사수인 오병욱 검사의 불법을 눈 감지 않았냐. 구체적으로는 국회의원 아들이 뺑소니로 검거되자 중요한 CCTV 자료를 일부러 없앴고, 그를 알고서도 형은 멘토가 하는 일이라는 이유로 모른 척 하지 않았냐"고 추궁한다.

이에 하연은 묵비권을 행사했고, 검사는 "오병욱 검사의 목을 치는 것보다 로펌 변호사 목 치는 게 더 쉽다는 거 모르냐. 모든 것을 형이 뒤집어쓸 수 도 있다"고 경고했다.

강석은 오검사를 찾아가 "혐의를 인정하고 옷을 벗으라"고 충고한다. 하지만 오검사는 검찰에 소환된 뒤 강석에게 모든 혐의를 씌웠다. 이를 안 다함은 결국 오검사의 비리를 기록한 수첩을 하연에게 준다. 다함은 "오검사가 비리를 저지른 다는 것을 알고 이런 날이 올 것 같아 기록했다"고 말한다.

하연은 오검사를 찾아가 수첩을 내밀며 "혐의를 인정하고 옷을 벗어라. 최변호사는 당신의 인생에게 지우라"고 한다. 결국 오검사는 혐의를 인정하고 옷을 벗었다. 하연은 재판에 출석할 것을 준비하던 강석에게 이 사실을 알리고, 강석은 "어떻게 했냐"고 묻지만 하연은 구체적인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연우는 의뢰인 남영의 비리를 밝혀내고, 남영이 강앤함의 돈까지 착복했다는 사실을 밝혀낸다. 남영의 대표에게 속은 하연은 대표와 이 일로 담판을 짓고, 공을 세운 연우는 수습 딱지를 떼고 정식 어시 변호사가 됐다.

/ bonbon@osen.co.kr

[사진] '슈츠'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