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7211 0012018051745197211 01 0106001 5.18.7-RELEASE 1 경향신문 0

미 국방부 “맥스선더에 B-52 전폭기 참가 계획 없었다”

글자크기

북한, 연합훈련 비난 이어가

미국 국방부는 한반도에서 진행 중인 한·미 공군의 연합훈련 ‘맥스선더’(Max Thunder)에 미 전략폭격기 B-52가 참여할 계획이 당초부터 없었다고 밝혔다.

미국의소리(VOA)는 크리스토퍼 로건 미 국방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이 한국이 미국에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않도록 요청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한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다고 17일 보도했다. 로건 대변인은 “맥스선더의 성격과 범위에 어떤 변화가 있는지 알고 있지 않다”고도 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지난 16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진행된 강연에서 “이날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빈센트 브룩스 한미연합사령관을 만나 17일부터 전개되는 B-52를 한반도에 전개하지 못하도록 조치했다”고 주장했다.

국방부는 맥스선더에는 당초 B-52가 포함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북한이 맥스선더 등을 이유로 당일 예정된 고위급회담을 취소한 조치를 의식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북한은 17일 맥스선더에 대한 비난을 이어갔다. 노동신문은 ‘긴장완화 분위기를 해치는 위험한 도발 행위’라는 개인 필명의 논평에서 “호전광” “전쟁광기” 등의 표현을 써가면서 맥스선더를 비판했다. 남측 군 당국이 훈련에 B-52가 참가하지 않는다고 전날 밝혔음에도 신문은 “훈련에 미국의 악명 높은 B-52가 투입된 것도 스쳐지날 수 없다”고 했다. B-52와 같은 미 전략자산 등이 한반도에 전개되는 것을 사전 경고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정희완 기자 roses@kyunghyang.com>

▶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보기]
[카카오 친구맺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