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7052 0722018051745197052 02 0201001 5.18.1-RELEASE 72 JTBC 0

귀금속 훔치려 6시간 벽 뚫었는데…도둑 막은 '철벽 대비'

글자크기

[앵커]

대구에서는 30대 여성이 귀금속을 훔치려고 금은방 벽을 6시간이나 뚫었습니다. 이런 일에 대비해 주인이 벽 사이에 넣어둔 철판 때문에 실패했습니다.

윤두열 기자입니다.



[기자]

한 여성이 금은방에서 주인에게 이것 저것 물어봅니다.

한 달 뒤, 가방을 하나 들고 금은방 옆 가게로 들어갑니다.

6시간이 지나 가방을 들고 다시 나와 차를 탑니다.

머물렀던 가게 벽에는 구멍이 크게 났습니다.

이 여성은 금은방과 붙어있는 분식점의 벽을 뚫은 뒤 금은방으로 들어가 물건을 훔치려 했습니다.

36살 김모 씨는 망치와 톱, 곡괭이까지 준비했지만 벽을 뚫지 못했습니다.

금은방 주인이 벽 사이에 설치한 철판 때문입니다.

15년 전 벽에 구멍을 내고 들어온 도둑이 물건을 모두 훔쳐가자 철판을 넣어놨습니다.

[한용희/금은방 주인 : 5㎜ 철판으로 전체를 한 바퀴를 다 둘렀다고 생각하시면 돼요. 그냥 일반 장비로는 뚫을 수 없다고 봅니다.]

빚이 있었던 김 씨는 범행 한달 전부터 금은방 주변을 살폈습니다.

범행 일주일 전에는 공구를 7가지나 구입했지만 철판 때문에 실패했습니다.

[김도현/대구 동부경찰서 강력팀장 : 철물점에 가서 사장한테 벽을 부술 때 쓰는 공구가 어떤 것이 있느냐 (고 물어봤습니다.) 철판이 없었다면 충분히 성공했을 가능성이 있었습니다.]

경찰은 김 씨를 무단침입과 절도 미수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화면제공 : 대구 동부경찰서)

윤두열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