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6921 0722018051745196921 02 0201001 5.18.7-RELEASE 72 JTBC 0

5·18 당시 사라진 시민들…'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160명

글자크기

당시 실종된 시민 242명…정부 '행방불명 인정' 82명뿐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실종된 시민 수, 242명입니다. 이 가운데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행방불명자는 82명 뿐입니다. 행방불명이라는 증거를 남은 가족들이 직접 제시해야 하기 때문에, 3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긴 싸움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1980년 5월의 광주에서 평범했던 시민들의 삶은 하나 둘 지워졌습니다.

아버지는 그날도 기름을 사러 나갔습니다.

[정호화/행방불명 정기영 씨 아들 : 나가서 항상 버스 타는 데서 손 흔들어 줬어요. 신작로에서… 그런데 그날은 못 나오게 하더라고요. 나오지 말라고.]

하루가 지나고 일주일이 지나도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아내는 남편을 찾아 직접 거리로 나섰습니다.

[최정자/행방불명 정기영 씨 아내 : 다 다녔죠. 도청에도 가보고, 상무병원도 가보고 안 가본 곳이 없어요. 죽은 사람 태극기에 덮어놨잖아요. 태극기 떠들면 아니고, 아니고, 그런 거예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당시 호기심에 거리로 나선 아홉 살배기 막냇동생은 아직도 행방을 모릅니다.

[남진현/행방불명 남현규 씨 형 : 도청 앞이 시끄럽고 사람들이 전부 도청 앞으로 가고 하니까 따라간 것 같아요.]

동생이 총에 맞은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지만 아직 생사조차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남진현/행방불명 남현규씨 형 : 도청 앞 상황일지를 보니까 그때 발포를 했더라고요. (막냇동생이 나간) 그 시간하고 맞아떨어지더라고요.]

남겨진 이들의 삶은 참혹했습니다.

[최정자/행방불명 정기영 씨 아내 : 애들 굶겨 안 죽이려고 아픈 몸으로 일도 하고 그랬죠…그런 심정을 누가 알겠어요. 말도 못해요. 그 생활…]

그렇게 242명의 시민들이 광주에서 사라졌지만 정부는 82명 만 행방불명자로 인정했습니다.

가족이 직접 '증거'를 제출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가족들이 바라는 것은 크지 않습니다.

[정호화/행방불명 정기영 씨 아들 : 한 풀어가지고 5·18 공원으로 초대받고 (어머니가) 자리에도 계셔보고 싶고… 더 이상 무슨 희망이 있겠습니까. 어머니 한이라도 풀어드리면 좋겠습니다.]

김민관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