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6921 0722018051745196921 02 0201001 5.18.1-RELEASE 72 JTBC 0

5·18 당시 사라진 시민들…'산 자도 죽은 자도 아닌' 160명

글자크기

당시 실종된 시민 242명…정부 '행방불명 인정' 82명뿐


[앵커]

5·18 광주 민주화 운동 당시 실종된 시민 수, 242명입니다. 이 가운데 정부가 공식적으로 인정한 행방불명자는 82명 뿐입니다. 행방불명이라는 증거를 남은 가족들이 직접 제시해야 하기 때문에, 3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긴 싸움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1980년 5월의 광주에서 평범했던 시민들의 삶은 하나 둘 지워졌습니다.

아버지는 그날도 기름을 사러 나갔습니다.

[정호화/행방불명 정기영 씨 아들 : 나가서 항상 버스 타는 데서 손 흔들어 줬어요. 신작로에서… 그런데 그날은 못 나오게 하더라고요. 나오지 말라고.]

하루가 지나고 일주일이 지나도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아내는 남편을 찾아 직접 거리로 나섰습니다.

[최정자/행방불명 정기영 씨 아내 : 다 다녔죠. 도청에도 가보고, 상무병원도 가보고 안 가본 곳이 없어요. 죽은 사람 태극기에 덮어놨잖아요. 태극기 떠들면 아니고, 아니고, 그런 거예요.]

이뿐만이 아닙니다.

당시 호기심에 거리로 나선 아홉 살배기 막냇동생은 아직도 행방을 모릅니다.

[남진현/행방불명 남현규 씨 형 : 도청 앞이 시끄럽고 사람들이 전부 도청 앞으로 가고 하니까 따라간 것 같아요.]

동생이 총에 맞은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지만 아직 생사조차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남진현/행방불명 남현규씨 형 : 도청 앞 상황일지를 보니까 그때 발포를 했더라고요. (막냇동생이 나간) 그 시간하고 맞아떨어지더라고요.]

남겨진 이들의 삶은 참혹했습니다.

[최정자/행방불명 정기영 씨 아내 : 애들 굶겨 안 죽이려고 아픈 몸으로 일도 하고 그랬죠…그런 심정을 누가 알겠어요. 말도 못해요. 그 생활…]

그렇게 242명의 시민들이 광주에서 사라졌지만 정부는 82명 만 행방불명자로 인정했습니다.

가족이 직접 '증거'를 제출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가족들이 바라는 것은 크지 않습니다.

[정호화/행방불명 정기영 씨 아들 : 한 풀어가지고 5·18 공원으로 초대받고 (어머니가) 자리에도 계셔보고 싶고… 더 이상 무슨 희망이 있겠습니까. 어머니 한이라도 풀어드리면 좋겠습니다.]

김민관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