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4565 0042018051745194565 03 0301001 5.18.7-RELEASE 4 YTN 0

강남 아파트값 6주째 하락...서울 주택 거래 절반 급감

글자크기

[앵커]
재건축 시장에 초과이익환수 부담금 충격파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서울 강남 4구의 아파트값이 6주 연속 하락했습니다.

서울 주택 거래량은 양도소득세 중과 영향으로 절반이나 크게 줄었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감정원이 지난 14일 기준으로 조사한 결과 서울 강남 4구의 아파트값은 지난주보다 0.04% 하락해 6주 연속 떨어졌습니다.

강남구가 0.06% 하락해 지난주보다 낙폭이 확대됐습니다.

서초구는 0.02%, 송파구는 0.05% 각각 하락해 지난주보다 낙폭은 줄었으나 하락 행진은 이어졌습니다.

지난주 0.05% 떨어졌던 강동구는 이번 주에는 보합세로 전환했습니다.

서울 전체 아파트값은 0.03% 올라 지난주 수준을 유지했습니다.

서울 강북지역은 거래는 활발하지 않지만 강남 4구와 달리 호가는 소폭의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중구의 아파트값이 0.18% 상승해 서울에서 가장 많이 올랐고 성북구가 0.15%, 서대문구와 구로구가 각각 0.14% 상승했습니다.

또 마포구는 0.10% 올랐고 용산구는 0.06%, 광진구는 0.07% 상승했습니다.

전국의 아파트값은 0.03% 하락했습니다.

울산이 0.25% 떨어졌고 경남이 0.20%, 충남이 0.13% 하락하는 등 공급 과잉지역의 아파트값은 약세가 이어졌습니다.

한편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 세 중과가 시행된 지난달 서울의 주택 매매 거래량은 만2천여 건으로 한 달 전인 3월보다 약 50%가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수도권 주택 매매 거래량은 3만7천여 건으로 3월보다 31% 줄었고 지방은 3만4천여 건으로 10% 감소했습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