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4342 0432018051745194342 01 0101001 5.18.12-RELEASE 43 SBS 0

강경화 "북한, 완전한 비핵화 공약했으나 방법엔 미국과 의견차"

글자크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북핵 문제와 관련, "북측이 완전한 비핵화라는 대외적 공약을 했지만, 비핵화를 만들어내는 방법에 있어 북미 간 의견차가 있는 게 사실"이라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미정상회담 준비 과정에서 미국과 북한이 직접 소통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한미는 남북이 이뤄낸 비핵화 공약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로 도출해낸다는 공동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강 장관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이 최근 북미정상회담이 핵폐기가 아닌 핵동결로 갈 수 있다는 취지로 언급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모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그런 뜻으로 전해질 발언을 한 것을 봤다"면서 "기본적으로 완전한 핵 폐기가 공동 목적으로, 거기에는 흔들림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CVID'(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 또는 'PVID'(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라는 용어와 관련, "어감은 (C보다) P가 강하지만 결론적으로 같은 의미"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와 관련, "실험장 폐기는 핵프로그램에 있어 (과거) 냉각탑보다 훨씬 더 의미있는 조치"라고 평가했습니다.

[김용태 기자 tai@sbs.co.kr]

☞ [나도펀딩] 한효주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그림
☞ [2018 남북정상회담, 그 이후] '평화의 길목에서'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