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4190 0232018051745194190 01 0102001 5.18.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이광철 靑 행정관 "靑 들어온 후 안미현 검사 변호인과 한번도 안 만나"

글자크기

이 행정관, "안미현 검사 폭로에 민변 출신 靑 행정관 개입" 권성동 의원 주장에 반박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이광철 대통령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은 17일 강원랜드 채용 비리 관련 수사 검사의 폭로에 자신이 개입돼 있다는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의 주장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 선임행정관은 이날 오후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이 같이 말하면서 “(권 의원은)사실과 맞지 않는 주장을 통해 대통령 비서실을 부당하게 연관시키는 일은 자제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날 문무일 검찰총장의 '수사외압' 의혹을 제기한 안미현 검사 기자회견 및 강원랜드 수사단 발표와 관련한 입장문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선임행정관(이광철)과 친분이 매우 두터운 안 검사의 변호인(김필성)은 민변소속”이라면서 안 검사의 폭로에 이 선임행정관이 개입돼 있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다.

강원랜드 채용 비리 연루 의혹을 받고 있는 권 의원은 "저에 대한 1,2차 수사에 이은 3차 수사는 표적수사·별건수사를 넘어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이 선임행정관은 "김필성 변호사는 민변 회원도 아니고 현안 관련 회의에서 몇 차례 조우한 정도"라며 " 제가 청와대 들어온 이후에는 김 변호사를 공적이든 사적이든 단 한 차례도 만난 적조차 없음은 물론 전화 통화 한번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과 맞지 않는 주장을 통하여 수사검사의 폭로를 민정수석실과 연관 지으려는 권성동 의원의 주장에 항의의 뜻을 표명한다”며 “권성동 의원께서는 입장문 중 저에 대한 언급부분을 삭제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