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4085 0512018051745194085 01 0103001 5.18.7-RELEASE 51 뉴스1 0

정의당 "洪 백악관 공개서신…전쟁광 주장할만한 스팸메일"

글자크기

"대한민국의 미래 갉아먹는 행동"

뉴스1

최석 정의당 대변인. 2017.8.25/뉴스1 © News1 이동원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정의당은 17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백악관 공개서신과 관련 "홍 대표와 자유한국당이 대한민국의 외교 안보와 미래를 진실로 걱정한다면 전쟁광들이나 주장할법한 내용이 담긴 스팸 메일성 서한을 보낼 것이 아니라 정상회담을 앞둔 정부의 준비에 부족한 부분은 없는지 함께 살펴보며 보완을 해주는 것이 합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석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에서 홍 대표의 'PVID(영구적이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원칙으로 한 선핵폐기 후보상'에 대해 "대한민국의 미래를 갉아먹는 행동"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 대변인은 "이는 최근 북한의 반발을 불러온 미국 존 볼턴 안보보좌관의 입장과 정확히 일치하는 것으로 북미정상회담 성공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과연 홍 대표가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바라고 이같은 서한을 보내려 하는 것인지 매우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특히나 가쓰라태프트 밀약이나 얄타회담, 포츠담회담, 애치슨라인 발표 등을 거론한 것은 가당치도 않은 일"이라며 "이와 같은 국제적 사건들은 우리나라의 입장이 배제된 채 강대국의 각축 속에서 멋대로 벌어진 것"이라고 했다.
se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