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3987 0032018051745193987 01 0109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0

한국관광공사 사장에 안영배 전 국정홍보처 차장(종합)

글자크기

"국정경험·홍보역량 갖춰"…'낙하산 인사' 논란도

"관광산업 새로운 바람 일으키는 공사 만들 것"

연합뉴스

안영배 신임 한국관광공사 사장 임명식
(서울=연합뉴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오른쪽)이 17일 서울 용산구 국립극단에서 안영배 신임 한국관광공사 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연합뉴스

안영배 신임 한국관광공사 사장[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공석인 한국관광공사 사장에 안영배 전 국정홍보처 차장이 임명됐다고 17일 밝혔다.

신임 사장의 임기는 2021년 5월 16일까지 3년이다.

신임 사장은 '한국관광공사 임원추천위원회'의 공개 모집과 심사를 거쳐 문체부 장관이 제청하고 대통령이 임명했다.

안 사장은 대통령비서실 국정홍보비서관, 국정홍보처 차장을 역임하며 범정부 차원의 국가이미지 홍보와 국가브랜드 제고에 적극적으로 노력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관광수지 적자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우리나라의 관광 상황을 고려할 때 관광 한국으로서의 국가브랜드를 높이고 국가 관광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신임 안 사장의 국정 운영 경험과 홍보 전문역량이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안 사장이 관광 분야에서 별다른 경험이 없는 데다가 19대 대선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 선거캠프에서 활동한 경력이 있어 '낙하산' 인사 아니냐는 논란이 제기된다.

이날 오후 열린 취임식에서 안 신임사장은 언론과 홍보를 비롯해 여러 부문에서 활동해 온 경험을 토대로 여행이 삶에 주는 새로움, 나눔, 보람 등 가치를 실현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 사장은 "국내관광산업의 더딘 성장, 안정적인 재원 미확보, 준정부기관 변경 등 때문에 공사가 성장을 위한 계기를 좀처럼 찾지 못했고, 새로운 CEO 취임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함께 있다는 걸 잘 안다"며 "한반도 평화의 시대가 임박했고, 여유를 상징하는 관광과 여행의 역할이 증대한 만큼 국민기업에 부합하는 공사의 역할이 크게 요구된다는 것도 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여행으로 새로운 체험을 하듯 과거의 관행에 안주하지 말고 새로운 트렌드에 적응하며 참신한 아이디어로 관광산업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는 공사를 만들 것"이라며 "활발한 소통으로 다양한 업계, 지역, 국민과 소통하고 공유하며 협업하는 나눔의 문화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연합뉴스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신임사장[한국관광공사 제공]



kamj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