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3817 1082018051745193817 06 0601001 5.18.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엑's 이슈] 양예원·이소윤, 성추행 피해 폭로…'2차 가해' 도 넘었다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유명 유튜버 양예원과 배우 지망생 이소윤이 성범죄 피해사실을 용기있게 고백한 가운데, 온라인 상에서의 '2차 가해'가 여전히 심각하게 가해지고 있다.

유명 채널인 '비글커플'을 운영하는 양예원은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과거 성추행을 당했던 사실을 밝혔다.

3년 전 피팅모델에 지원했던 양예원은 20명의 남자에 둘러싸여 과한 노출이 있는 속옷을 입은 채 촬영을 강요 당했으며, 촬영에 응하지 않겠다고 하자 손해배상을 요구하겠다는 협박을 받았다고 밝혔다.

3년이 지난 뒤 당시 사진이 한 성인 사이트에 업로드되며 양예원에게 심각한 피해를 입혔다. 해당 사진을 본 누리꾼들이 양예원의 SNS에 찾아와 입에 담지 못할 성희롱을 해 지인, 가족들이 모두 상처 입었기 때문. 양예원은 피해 이후의 상처들을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배우 지망생인 이소윤도 양예원과 같은 피해 사례를 이야기하며 충격을 줬 다. 이미 두 사람은 경찰 조사를 마친 상태이지만,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양예원과 이소윤의 사례를 바탕으로 성범죄자들을 처벌해달라는 청원이 빗발치고 있다.

그러나 두 사람을 향한 2차 가해도 여전히 심각하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양예원, 이소윤이 성추행을 당한 사진을 어디서 보냐' 등의 2차 가해 글이 올라온 것은 물론 입에 담기 힘든 성적인 악플들이 게재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피해자의 아픔에는 공감하지 못한 채 계속된 상처를 주고 성범죄자와 다를 바 없는 심각한 악플들로 피해자에게 여전한 상처를 주고 있는 것. 심지어는 자신들이 작성한 악플들이 피해자에게 어떤 상처를 줄 지에 대한 심각성도 인지하지 못하는 태도를 보여 더 큰 논란을 부르고 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양예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