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2338 0432018051745192338 04 0401001 5.18.7-RELEASE 43 SBS 0

[뉴스pick] 학교 벽 뚫고 돌진한 승용차…범인 실체에 '깜짝'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학교 안에서 승용차가 벽을 뚫고 돌진해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는데, 범인의 실체가 알려지며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어제(16일), 미국 CBS 뉴스 등 외신들은 위스콘신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일어난 일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지난 화요일 새벽, 경찰은 학교 건물에 자동차가 충돌한 것 같다는 신고를 받았습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해보니 실제로 건물 벽을 뚫고 들어간 승용차 한 대가 있었고, 주위엔 벽돌이 무너져있었습니다.

자동차가 미끄러지며 생긴 타이어 자국까지 선명했습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곧 경찰은 이 모든 게 가짜라는 사실을 알아챘습니다.

알고 보니 벽에 뚫린 구멍은 건물 외벽에 덧댄 검은 천이었고, 자동차는 원래 반파 상태로 앞부분이 없는 상태였습니다.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한 이 승용차 돌진 사고는 이 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 4명이 꾸민 '졸업 장난'이었습니다.

처음 이 장난을 계획한 코너 파스코는 "아빠 자동차 매장에서 고물 자동차 하나를 가져왔다. 그리고 일주일에 걸쳐 자동차 앞부분을 건물 외벽 모양에 맞게 뜯어냈다"고 말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교장 리치 나제스 씨는 "처음에 사고 소식을 들었을 때는 놀랐다. 나중에는 모든 걸 알게 되니 정말 멋진 장난이라고 생각했다. 이 학교에서 근무한 지난 14년 동안 본 졸업 장난 중 최고였다"라며 학생들을 치켜세웠습니다.

경찰들도 "정말 인상적이었다. 학교 기물을 파손하지 않고도 이렇게 멋진 이벤트를 벌일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말했습니다.

이 '승용차 돌진' 현장은 오는 토요일 졸업식이 열릴 때까지 치워지지 않고 유지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페이스북 Cumberland School District)

[조도혜 작가,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 [나도펀딩] 한효주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그림
☞ [2018 남북정상회담, 그 이후] '평화의 길목에서'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