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1428 0362018051745191428 02 0208001 5.18.12-RELEASE 36 한국일보 0

18일도 전국 곳곳 물폭탄… 낮부터 차차 그쳐

글자크기
한국일보

17일 새벽 강원 영서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17일 오전 5시 24분께 홍천군 홍천읍 한 도로에 나무가 쓰러져 119대원들이 안전조치를 하고 있다. 강원도 소방본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부터 전국 곳곳에 물폭탄을 퍼부었던 비는 18일 낮까지 계속되다 차차 그치겠다. 강원영동과 경상도에는 18일 밤까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17일 “서해상에서 발달한 비 구름대가 동진하면서 전국에 내리는 비는 18일 낮부터 서쪽지방을 시작으로 차차 그치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강수량은 18일까지 서울ㆍ경기와 강원영서, 충청북부는 30~80㎜, 경북북부내륙과 강원영동, 충청남부, 전라도, 제주도산지는 20~60㎜다. 특히 18일 새벽까지 돌풍과 함께 천둥ㆍ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30㎜의 강한 비가 내리는 서울ㆍ경기, 강원영서 등 일부 중부지역은 100㎜이상의 폭우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노유진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17일까지 서울ㆍ경기와 강원영서에는 이미 100㎜ 내외의 많은 비가 내렸지만 충청도와 남부지방은 10㎜ 내외로 적게 내렸다”며 “18일까지도 대기불안정으로 인해 국지적으로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강수량의 지역 차가 크겠다”고 말했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7도, 대전 20도 등 12∼21도로 전날보다 2도 안팎 떨어지지만 평년보다는 높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1도, 대구 28도 등 13∼29도로 평년과 비슷한 수준에 머물겠다.

고은경 기자 scoopkoh@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