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90701 0032018051745190701 04 0401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0

지구촌 도시화 가속…30년 후엔 10명 중 3명만 시골사람(종합)

글자크기

현재 도시인구 비율 55%…2050년까지 25억명 새로 진입

아시아·아프리카 집중…한국 도시인구 비율 81.5%→86.2%

연합뉴스


도시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이제 웬만하면 도시인. 도쿄 시내 풍경[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김기성 기자 =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람이 점점 도시로 몰리면서 2050년 지구촌의 도시인구 비율은 68%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현재의 도시인구 비율은 55%다.

약 30년 후면 세계인구 10명 중 7명은 도시에 살게 되는 셈이다.

유엔 경제사회국(DESA)은 16일(현지시간) '2018 세계 도시화 전망' 보고서를 통해 앞으로 약 30년 사이 25억 명이 도시 지역에 새로 정착할 것이라며 이같이 내다봤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간 도시인구 증가의 90%는 아시아와 아프리카에 집중된다.

국가별로 따지면 인도, 중국, 나이지리아가 올해부터 2050년까지 세계 도시인구 증가의 35%를 차지한다. 인도 4억1천600만 명, 중국 2억5천500만 명, 나이지리아 1억8천900만 명이 각각 새로 도시생활에 들어갈 것으로 추산됐다.

전 세계를 통틀어 도시 거주자는 1950년 7억5천100만 명에서 올해 42억 명으로 급격히 증가했다. 아시아는 상대적으로 도시화 정도가 낮지만, 세계 도시 인구의 54%를 차지해 유럽과 아프리카(각 13%)를 크게 앞질렀다.

오늘날 도시인구 비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북미로 전체 인구의 82%가 도시에 살며, 라틴아메리카(카리브 해 포함) 81%, 유럽 74%, 오세아니아가 68%로 뒤를 이었다.

아시아의 도시인구 비율은 약 50%였고 아프리카는 43%에 그쳤다.

유엔은 지방에서 도시로 이주하는 추세가 전체적인 인구증가와 결부돼 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인도네시아의 '메가시티' 자카르타[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그래픽] '지구촌 도시화 가속' 30년 후엔 10명 중 3명만 시골사람



인구가 도시로 몰리면서 2030년에는 1천만 명 이상이 거주하는 이른바 '메가 시티'가 43곳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측됐다. 현재는 31곳이다.

현재 가장 인구가 많은 도시는 3천700만 명이 거주하는 일본 도쿄다.

인도 뉴델리가 2천900만 명, 중국 상하이가 2천600만 명, 브라질 상파울루, 멕시코 멕시코시티가 각각 2천200만 명으로 뒤를 따른다. 이집트 카이로, 인도 뭄바이, 중국 베이징, 방글라데시 다카는 2천만 명에 근접하고 있다.

2028년이면 뉴델리가 도쿄를 밀어내고 지구촌 최고 인구밀집지가 될 전망이다.

한국의 도시인구 비율은 현재 81.5% 수준이지만 2050년이면 86.2%로 늘 것으로 추산됐다.

하지만 한국 부산과 일본 나가사키와 같은 몇몇 도시는 2000년과 2018년 사이 인구 감소를 경험하고 있다. 폴란드와 루마니아, 러시아, 우크라이나의 일부 도시도 마찬가지다.

보고서는 세계의 도시화가 저소득 또는 중저소득 국가에서 가장 빨리 진행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지속가능한 개발(sustainable development)은 팽창하는 도시의 성공적인 관리에 달렸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많은 국가가 주택과 교통, 에너지 등 도시 인프라를 포함해 교육과 보건 같은 기본적인 서비스, 고용 등의 요구를 충족해야 하는 과제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도시와 농촌 간 연계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한국의 도시와 농촌지역 인구 비율 추이[출처: 유엔 경제사회국 홈페이지]



ja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