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9886 0032018051745189886 02 0201001 5.18.1-RELEASE 3 연합뉴스 0

의정부지검장 "안미현 검사 윤리강령 위반 징계 요청"

글자크기

소속 검사장 승인 없이 취재요청서 보낸 뒤 기자회견

(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김회재(연수원 20기) 의정부지검장은 17일 "안미현(연수원 41기) 검사가 검사윤리강령을 어긴 부분에 대한 징계를 대검에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검사장은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다만 안 검사가 기자회견에서 밝힌 주장의 사실 여부에 따라 정상이 참작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 검사는 지난 15일 서울 서초구 변호사교육문화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무일 검찰총장이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안미현 검사 "문무일 총장도 외압"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고 폭로한 안미현 의정부지검 검사가 15일 기자회견을 열고 문무일 현 검찰총장 역시 수사에 외압을 행사한 의혹이 있다며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다. 2018.5.15 saba@yna.co.kr



그러나 안 검사는 소속 검사장의 승인 없이 기자회견을 열어 검사윤리강령을 어긴 것으로 확인됐다.

검사윤리강령 제21조는 외부 기고와 발표에 대해 '검사가 수사 등 직무와 관련된 사항에 관해 검사의 직함을 사용해 대외적으로 그 내용이나 의견을 기고·발표하는 등 공표할 때는 소속 기관장의 승인을 받는다'고 정하고 있다.

이를 어기면 일선 검사장이 대검에 징계를 요청할 수 있으며 대검은 징계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하면 법무부에 징계를 청구, 징계위원회가 열린다.

김 검사장은 "언론에 기자회견 취재요청서를 보내기 전 승인받아야 하는데 안 검사는 승인 없이 취재요청서를 보냈고 언론에 보도된 뒤 승인을 요청했다"며 검사윤리강령 위반을 지적했다.

이어 "승인 요청에 안 검사를 불러 기자회견 내용을 물어보니 확인 안 된 본인의 추측과 의혹 관련 얘기였다"며 "이런 상태로는 기자회견을 승인할 수 없어 '꼭 하려면 사실관계를 더 확인한 뒤 다시 승인 요청하라'고 지시했으나 이를 어겼다"고 덧붙였다.

김 검사장은 "안 검사가 검사윤리강령을 위반한 것은 명백하고 본인도 인정하고 있다"며 "위반의 경중을 살피고자 안 검사가 할 만한 얘기를 한 것인지, 전혀 사실이 아닌 것을 사실처럼 얘기한 것인지는 확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기자회견과 관련해 김 검사장은 "안 검사가 그동안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외압을 주장하면서 규정을 잘 지켰다"며 "그러나 이번에는 왜 절차를 무시하고 강행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당혹해 했다.

k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