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9449 0962018051745189449 08 0801001 5.18.12-RELEASE 96 스포츠서울 0

삼성SDS, 대외 클라우드 사업 본격화…‘가두리양식 벗고 원양어업으로’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홍원표 삼성SDS 대표가 17일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삼성SDS 데이터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클라우드 대외사업 추진 계획 및 방향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제공 | 삼성SDS


[스포츠서울 김민규기자]삼성SDS가 기존에 관계사 중심으로 진행해온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조·서비스·금융 등 주요 산업을 대상으로 대외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화한다. 이전까지 삼성SDS의 클라우드 사업이 가두리양식 수준이었다면, 이를 벗어나 원양어업 수준으로 탈바꿈하겠다는 각오다.

삼성SDS는 17일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삼성SDS 데이터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클라우드 대외사업 추진 계획 및 방향을 밝혔다.

이날 홍원표 삼성SDS 대표는 “각 기업마다 다르겠지만 국내 기업들의 클라우드 전환율이 미국 등과 비교해 낮은 것은 사실이다. 이는 그만큼 한국시장에 기회가 있다는 의미”라며 “삼성SDS도 삼성 관계사 클라우드 전환뿐 아니라 기업과 공공분야에서도 클라우드 영향력을 확장하도록 하반기부터 대외사업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SDS는 그동안 삼성 관계사 클라우드 서비스 전환·운영을 통해 축적한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삼성SDS 클라우드 서비스 ‘삼성SDS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를 선보였다. 서비스 도입 계획부터 선정, 전환, 운영 등 클라우드 전반에 걸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고성능 연산과 대용량 데이터 처리를 지원하는 슈퍼 컴퓨팅 클라우드도 연내 선보일 계획이다.

삼성SDS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는 ▲업무별 클라우드 전환 계획 수립 ▲다른 기종(이기종) 클라우드간 전환 ▲멀티 클라우드 운영 등을 제공한다. 업무 특성에 따라 프라이빗과 퍼블릭 클라우드를 동시에 활용하는 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보안과 안정성, 성능이 핵심이고 퍼블릭 클라우드는 신속한 개발과 비용 최적화가 중요하다.

특히 삼성SDS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일반 업무용(경영관리, 회계, 인사, 그룹웨어) ‘스탠다드 에디션 클라우드’와 핵심 업무용(금융, 생산, 제품관리) ‘미션 크리티컬 클라우드’를 선보였다. 이들은 연간 시스템 다운시간을 5분 이내로 보장하는 가용성(99.999%)을 갖췄으며 올 7월 정식 출시 예정이다.

애플리케이션(앱) 개발 특화 클라우드 플랫폼(PaaS)을 제공, 15분에서 개발 환경 구축을 지원한다. 고객 맞춤형 퍼블릭 클라우드매니지드서비스(CMS)는 ▲최적 클라우드 선정 ▲안정적 클라우드 전환 ▲비용 효율 극대화 ▲이기종 클라우드 통합관리 등을 도와준다. 클라우드 통합 관리 플랫폼을 개발, 쉽고 빠르게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삼성SDS는 글로벌 데이터센터 12곳을 운영하며 대외 사업 확장을 위한 인프라도 갖췄다고 설명했다. 서울 상암, 수원, 과천, 구미를 비롯해 내년 6월 완공 예정인 춘천까지 포함, 국내 5곳의 데이터센터 진영을 확보했다. 또 베이징, 런던, 델리 등 해외 주요 거점에도 데이터센터를 보유, 국내외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호 삼성SDS 클라우드 사업부장(부사장)은 “삼성SDS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는 기업 고객이 원하는 클라우드에 관한 토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지난 수년간 삼성 계열사 클라우드 구축 노하우를 바탕으로 제조·서비스·금용 분야 등 대외 클라우드 사업을 본격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SDS는 대외 사업과 별도로 삼성 계열 인프라 90%를 연내 클라우드로 전환한다. 고성능(HPC전용) 클라우드 서비스도 11월 출시 목표로 개발하는 등 기술력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아마존웹서비스(AWS), 마이크로소프 애저 등 서비스형인프라(IaaS) 사업은 아직 추진 계획이 없다.
kmg@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