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8192 0672018051745188192 07 0701001 5.18.1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문예위 '블랙리스트' 사과에 예술인들 "책임자 징계 없어 무의미"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예술가의 집에서 열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블랙리스트 사태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장에서 사과를 반대하는 팻말이 놓여 있다./사진=연합




아시아투데이 전혜원 기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는 17일 서울 대학로 예술가의집에서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사태와 관련해 ‘반성과 혁신으로, 국민과 예술인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나겠습니다’는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최창주 문예위원장 직무대행은 “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중추기관으로서의 책임을 저버리고 블랙리스트 지원배제라는 참담한 과오를 저지른 것에 대해 현장 예술인과 국민에게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예술지원정책 수립에서의 자율성과 독립성 획득이라는 사명을 망각하고 부당한 지시를 양심에 따라 거부하지 못했다”며 “반헌법적 국가범죄의 공범자가 됐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아르코 문학창작기금’ ‘공연예술 창작산실’ ‘아르코예술극장 대관(서울연극제)’ 등의 문예진흥기금사업 심의과정에 개입해 블랙리스트 예술인과 단체들을 지원대상에서 배제한 사실을 구체적으로 거론하며 잘못을 인정했다. 또한 블랙리스트 진상조사 및 제도개선위원회 조사 결과와 재발 방지를 위한 권고안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하지만 현장에 모인 60여 명의 예술인과 관계자는 냉담한 반응을 보였다.

다수 참석자가 질의응답을 통해 책임자들에 대해 상응하는 징계와 수긍할 만한 제도적 개선조치가 없는 사과는 의미가 없다고 질타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