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8100 0432018051745188100 04 0401001 5.18.7-RELEASE 43 SBS 0

"백악관, '북한 식량 지원하자' 유엔 제안에 'NO'"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미정상회담을 앞둔 '해빙' 분위기 속에서 유엔이 북한에 대한 식량 지원을 미국 정부에 요청했으나 거절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교 전문 매체 포린 폴리시에 따르면 데이비드 비슬리 유엔 세계식량계획 사무총장은 지난 4월 백악관 관리들에게 북한 식량 지원 프로그램에 미국 정부도 참여해달라고 제안했지만 '퇴짜'를 맞았습니다.

미국 정부는 북한이 '고난의 행군'이라고 불린 극심한 식량난을 겪던 1990년대까지만 해도 유엔을 통한 북한 식량 원조에 연간 최대 수억 달러를 지원했습니다.

그러나 조지 W.부시 행정부 때인 2002년 미국이 북한을 '악의 축'으로 규정하는 등 북미 관계가 급속히 악화했고 현재 미국은 국제기구를 통한 북한 식량 지원에서 완전히 손을 뗐습니다.

유엔 세계식량계획은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 개최가 합의되는 등 한반도 정세가 급속한 완화의 방향으로 돌아서는 현 국면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명맥만 유지되는 수준인 북한 식량 지원을 획기적으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 중입니다.

1990년대 유엔의 북한 식량 지원 규모는 최대 연간 7억5천만 달러어치에 달했습니다.

현재 북한의 식량 사정은 아사자가 속출한 '고난의 행군' 때처럼 극심하지는 않지만 여전히 2천500만 명의 북한 주민 가운데 천만명가량이 영양 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유엔은 추정하고 있습니다.

비록 미국이 유엔의 북한 지원 요청안을 거절했지만 유엔은 향후 북미 관계의 진전 상황에 따라 미국 정부가 입장을 바꿀 여지는 여전히 있다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북한 지원 참여 자체도 중요하지만, 대북 제재를 주도하는 미국 정부의 태도 변화에 따라 한국, 일본 등 다른 국가들의 대북 지원 역시 급격히 늘어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병태 기자 btlee@sbs.co.kr]

☞ [나도펀딩] 한효주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그림
☞ [2018 남북정상회담, 그 이후] '평화의 길목에서'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