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7829 0032018051745187829 01 0101001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홍준표 "전교조 좌파이념 확산으로 학생들 외눈박이 돼"

글자크기

한국교총 정책간담회…"文정부 탄생 후 교육현장은 정치투쟁의 장"

김문수 "극악한 전교조 활동 비하면 교총은 너무 점잖다"

연합뉴스

꽃다발 선물하는 홍준표 대표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관에서 열린 한국교총과 자유한국당 정책간담회에서 스승의 날을 맞아 하윤수 한국교총 회장에게 카네이션 꽃다발을 선물하고 있다.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17일 "전교조 창립 이후 교육 현장에서 좌파이념이 확산됐다"며 "어린 학생들을 세뇌해 외눈박이로 세상을 보게 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서초구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를 방문해 가진 정책간담회에서 "문재인 정부 탄생 이후 '전교조 세상'은 더욱 심화했고 교육 현장은 정치투쟁의 장이 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대표는 "이 정부가 탄생할 때 전교조, 참여연대, 주사파들의 연합정권이라고 했는데 제일 안타까운 것은 교육 현장"이라며 "더이상 교육이 정치에 이용되고 좌파이념 확산에 빠지지 않도록 교총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도 "교육이 지나치게 정치에 휘둘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전교조가 아이들을 특정이념으로 세뇌시키는 수단으로 교육현장을 악용하고 있다"며 "전교조의 극악한 여러 활동에 비해 교총은 너무 점잖아 어려운 점이 많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또 "정치적 포퓰리즘에 교육이 희생돼 정권이 바뀔 때마다 제도와 현장이 흔들리고 있다"며 "선생님들이 정치에 너무 휘둘려 과연 국가백년대계가 제대로 갈지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홍준표 대표
(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미북정상회담 관련 공개서한 발표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5.17 mtkht@yna.co.kr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