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7410 0232018051745187410 01 0101001 5.18.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이춘석 “6·13 지방선거로 시스템 교체…최대 관건은 PK”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


[아시아경제 구은모 수습기자, 부애리 기자]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본부장은 17일 6·13 지방선거의 전략적 요충지로 ‘부울경(부산·울산·경남)'으로 불리는 PK지역을 지목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선거 최대 관건은 ‘부울경’이라고 생각한다”며 “여기에 우리의 교두보를 확보하는 것을 넘어서 또 다른 선거 승리가 있다면 큰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자신들의 취약지역이었던 PK지역을 사수할 경우 사실상 전체 지방선거 승리라는 인식을 갖고 있다.

17개 광역자치단체장을 선출하는 지방선거 전망에 대해선 “9+알파(α)를 기본으로, 가능하면 압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두 세 개 지역은 고전하는 지역도 있는데 분위기를 바꿔서 최선을 다하면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장밋빛 미래를 예상했다.

원내 1당 지위를 그대로 유지할 지에 대해선 “우리 당이 의석 수를 많이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래도 과반수에 못미쳐 정국 운영에 어려움이 있겠지만 더 많은 의석을 확보해 국정 운영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본부장은 이번 선거를 두고 “후보를 뽑는 의미도 있지만 근본적으로는 시스템 교체의 의미가 더 크다고 생각한다”며 “핸드폰으로 비유하면 앱 하나를 까는 게 아니라 핸드폰 자체를 바꾸는 선거가 이번 지방선거와 재보궐 선거”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1년 간 부족함도 많았지만 우리 당과 청와대, 정부는 협력해서 낡은 관행을 없애고 시스템을 어떻게 바꿀지 지속적으로 노력해왔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민주당은 중앙정부와 지방정부가 어떻게 하면 하나가 되고, 하나의 정부를 수립하면 국민의 삶이 어떻게 변화하는지 보여주는 선거를 치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팀 정신’을 강조했다. 이 본부장은 “원팀 정신으로 중앙선대위와 각 시·도당 선대위를 구성하는 것은 물론 국민의 손을 잡고 가는 국민과의 원팀을 만드는 것이 이번 선거 승리 여부의 관건”이라며 “요즘 인기 있는 드라마 제목에 빗대면 ‘나라 잘 바꾸는 예쁜 민주당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구은모 수습기자 gooeunmo@asiae.co.kr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