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7128 0042018051745187128 04 0401001 5.18.7-RELEASE 4 YTN 0

20대 한국인 남성, 피렌체서 여성 택시기사 폭행

글자크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 피렌체에서 20대 한국인 남성이 40대 여성 택시기사를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났다고 라 나치오네 등 현지 언론이 전했다.

지난 13일(이하 현지 시각) 밤 10시쯤, 피렌체 남부에서 한 한국인 남성이 사브리나 치오니(Sabrina Cioni·47)라는 여성 택시기사의 턱과 목 등을 주먹으로 마구 때렸다. 사브리나는 남성에게 턱, 목 등을 구타당하고 바닥에 쓰러졌다.

이 사고로 사브리나는 현장에서 구급차로 병원까지 옮겨져 7일간 입원치료를 받았다고 알려졌다.

당시 남성은 택시 요금이 너무 높게 나왔다며 택시기사에게 항의하다가 이런 만행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피렌체에 사는 26세 남성으로 아내, 아들과 함께 택시에 탔다. 호출비과 유모차 가격이 추가로 붙자 택시기사와 언쟁을 벌였다고 전해졌다.

사브리나는 라 나치오네에 "목적지에 도착했을 때 남성이 나에게 '도둑'이라고 말했다"며 "그는 먼저 내 얼굴에 침을 뱉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년 동안 택시 운전을 해왔지만, 이런 경우는 없었다"고 토로했다.

한국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택시 기사가 먼저 때리려고 해 대응했다"고 진술했다.

이 사건이 알려지자 다리오 나르델라(Dario Nardella) 피렌체 시장은 사브리나에게 직접 연락해 연대를 약속하기도 했다. 사브리나는 한국 남성을 고소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2일 피렌체에서는 23세 한국인 여성 관광객이 괴한에게 '묻지마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사진 출처 = La Nazione, GettyImagesBank]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