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5218 0032018051745185218 02 0201001 5.18.16-RELEASE 3 연합뉴스 0

호우주의보 해제…밤부터 다시 많은 비 '주의'(종합)

글자크기

17∼18일 최대 100㎜ 넘게 '큰 비'…사망·실종, 열차 운행 중단

연합뉴스

도시 폭우 급류 인명 사고(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연합뉴스

경의중앙선 낙뢰로 일부 구간 전동차 운행 중단
(서울=연합뉴스) 17일 오전 4시 30분께 경기도 남양주시 경의중앙선 팔당역 단전으로 서울방면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 이 때문에 경의중앙선 전철과 강릉선 KTX 일부 열차 운행이 차질을 빚으며 출근길에 나선 승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회기역에 게시된 폭우와 낙뢰로 인한 지연 운행 안내문. 2018.5.17 [독자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16일부터 수도권 일대에 많은 비가 내려 피해가 속출했다. 이번 비는 17일 오후 들어 차차 잦아들었으나 이날 밤부터 다시 강해질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17일 서울, 경기, 강원 영서 북부 등에 호우특보를 발효했다가 오전 10시 10분부터 차츰 해제했으며 오전 11시를 기해 전국 모든 지역에서 호우특보를 해제했다.

서울에 호우주의보가 발효된 것은 올해 들어 처음이다.

전날부터 현재까지 누적된 강수량은 강원 철원 101㎜, 경기 파주 96.4㎜, 서울 93.5㎜, 경기 동두천 82.6㎜ 등이다.

현재 비는 잦아들어 서울과 경기 남부, 강원 영서에서는 소강상태이며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에서는 시간당 5㎜ 안팎으로 약하게 내리고 있다.

다만 일부 수도권은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 안팎의 다소 강한 비가 오고 있으며 늦은 오후부터 18일 새벽 사이에 다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폭우와 강풍에 쓰러진 나무
(홍천=연합뉴스) 밤사이 강원 영서 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2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면서 17일 오전 5시 24분께 홍천군 홍천읍 한 도로에 나무가 쓰러져 119대원들이 안전조치하고 있다. 2018.5.17 [강원도 소방본부 제공=연합뉴스] conanys@yna.co.kr



이에 따라 소방청과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 상황실은 피해 예방 및 대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날부터 내린 비로 서울·인천·경기·강원에서 현재까지 총 1명이 숨지고 1명이 실종돼 수색 중이며 8명이 구조됐다.

16일 낮 12시 25분께 서울 성북구 하월곡동 정릉천 자전거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다가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던 이 모(64) 씨는 3시간여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오후 1시 52분께 경기 용인시 처인구에서도 편 모(42) 씨가 급류에 휩쓸려 경찰과 소방관들이 수색에 나섰으나 현재까지 발견하지 못하고 있다.

낮 12시 57분께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한 테니스장 둑이 무너지는 사고가 벌어졌고, 17일 오전 3시 5분께는 인천 남동구의 도로에서 나무가 쓰러졌다.

17일 오전 4시 30분께는 낙뢰로 경의중앙선 전력 공급이 끊겨 망우∼팔당 구간 서울방면 열차 운행이 중단됐다가 3시간여 만에 재개됐다.

연합뉴스

'침수위험'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전날에 이어 전국에 비가 내린 17일 오전 서울 청계천 산책로가 침수위험으로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2018.5.17 pdj6635@yna.co.kr



[현장] '하늘에 구멍 뚫린 듯'…폭우 이틀째, 피해 속출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