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5156 0032018051745185156 02 0202001 5.18.12-RELEASE 3 연합뉴스 0

이번에도 빛났다…차에 깔린 중학생 구한 '시민 어벤저스'

글자크기

청주 교사 승용차 돌진 사고 현장서 힘 합쳐 학생 구조

김재형 씨 "위급한 상황에서 누구라도 했을 당연한 일"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17일 오전 청주의 한 중학교 부근에서 승용차가 갑자기 등굣길 학생들을 덮쳐 4명이 다치는 사고가 나자 시민들이 힘을 합쳐 차에 깔린 학생을 구했다.

연합뉴스

사고 당시 상황을 설명하는 김재형씨.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20분께 청원구의 한 중학교 주차장에서 주차하던 A(49·여)씨의 아반떼 승용차가 갑자기 돌진해 학생들의 등굣길을 덮쳤다.

[청주 청원경찰서 제공]


이 사고로 B(14)군 등 학생 4명이 다쳤다.

B군은 사고 직후 A씨의 승용차에 깔려 의식을 잃은 채 꼼짝도 못 하는 상태였다.

연합뉴스

[김재형씨 제공 = 연합뉴스]



사고 지점에서 10m 떨어진 상가 식당에서 일하던 김재형(45)씨 등 시민들은 부리나케 달려갔다. 시민들은 힘을 합쳐 승용차를 들어 올리고 B군을 끌어낸 뒤 119에 구조를 요청했다.

머리와 다리를 심하게 다친 B군은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김씨는 "식당에서 일하다가 쾅하는 굉음이 나서 나가봤더니 학생이 차에 깔려 있었다"면서 "인근을 지나던 시민들과 힘을 합쳐 차를 들어 올리고 학생을 구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은 B군은 의식을 되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피해 학생 3명과 A씨도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찰은 A씨와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사고 직후 경찰에서 "주차를 하던 도중 차가 갑자기 앞으로 튕겨 나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음주 운전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김씨는 "학생이 피를 많이 흘리는 위급한 상황이었는데 누구라도 차에 깔린 사람을 구했을 것"이라면서 "다친 학생들이 속히 건강을 회복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