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4274 0672018051745184274 03 0310001 5.18.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43297456

한국지엠, '더 넥스트 스파크' 23일 출시…판매 회복 '시동'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쉐보레의 경차 ‘더 넥스트 스파크’./제공 = 한국지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병훈 기자 = 한국지엠 쉐보레가 경차 스파크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을 오는 23일 출시하고 내수 판매 정상화에 시동을 건다.

쉐보레는 오는 23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더 뉴 스파크’를 공개한다고 17일 밝혔다. 더 뉴 스파크는 기존 모델보다 안전성과 디자인을 강화해 출시될 예정이다.

스파크는 올해 1분기 미국 시장에서 총 6945대 판매되며 경차 세그먼트 1위를 차지했다. 쉐보레 관계자는 “스파크는 미쓰비시 미라지와 피아트 500 등 경쟁 차종보다 높은 실적을 기록하며 선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스파크는 제품 개발 초기부터 한국지엠이 디자인과 설계, 엔지니어링을 주도하며 글로벌 협업을 통해 완성했다. 한국지엠 창원공장은 GM 내 유일한 신형 스파크 생산 공장으로 미국뿐만 아니라 전세계로 판매되는 스파크의 물량을 맡고 있다.

쉐보레는 스파크의 인기비결로 안전성을 꼽았다. 실제 스파크는 국토부가 주관하는 자동차 안전도평가(KNCAP)에서 경차로는 유일하게 1등급을 획득한 바 있으며 특히 충돌 안전성에서 별 5개를 받았다.

또한 스파크는 동급최초로 전방 추돌 경고시스템(FCA)·차선이탈 경고시스템(LDWS)·사각지대 경고시스템(SBSA) 등 전방위 액티브 세이프티 안전사양을 탑재했다. 또한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HSA)·전자식 차체 자세 제어 시스템(ESC)·급제동 경보 시스템(ESS) 등도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