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4164 0022018051745184164 02 0204001 5.18.1-RELEASE 2 중앙일보 0

사회적참사 특조위, “라돈 방사능 침대는 인재…예방 가능했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16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현안 점검회의’가 열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회적 참사 특조위)는 “라돈 방사능 침대에 관해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안전 사회를 구현해 가겠다”고 밝혔다.

17일 사회적 참사 특조위 안전사회소위원회는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라돈 방사성 침대 관련 현안 점검회의’를 열었다.

이날 점검회의에는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소비자원 등 정부의 관계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해 현안에 대해 보고했다.

회의를 주재한 양순필 특종위 안전사회소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오늘 회의는 관련 부처 책임자들로부터 현안에 대한 보고를 듣는 자리로, 성토하거나 질타하는 자리가 아니다”라고 했지만, 회의가 진행될수록 곳곳에서 격앙된 목소리가 나왔다.

안 위원은 “이번 현안 점검회의를 계기로 범정부적인 종합 대책이 세워져야 한다”며 “지금 가지고 있는 정보들도 정부가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성칠 특조위 위원도 “현재 어느 정도 수준에서 정부가 대응하는지, 그 현황을 파악하는 것이 일단 중요하다”며 “최종적으로는 향후 대책까지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전문가 자격으로 참여한 조승연 연세대 교수(라돈안전센터장)는 “개인적으로 라돈 연구를 20년간 해왔는데 이번에 국민이 받은 충격이 가장 큰 거 같다”라며 “국민이 이번 사태를 사고로 판단하는데, 정부는 라돈으로 인해 폐암에 걸릴 경우 피해자들에게 얼마만큼 보상할 수 있을지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경복 김포대 교수는 “이번에 라돈을 측정할 때 원안위 단독으로 했지만, 앞으로는 민간 라돈 전문기관과 같이해야 한다”라며 “가습기 살균제 사태처럼 정부에서도 어떤 대책 같은 것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 (http://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