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3952 0512018051745183952 02 0213007 5.18.7-RELEASE 51 뉴스1 35454417

"민주화 초석 이룬 희생"…5·18 추모객 발걸음

글자크기
뉴스1

제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추모객들이 오월영령들을 추모하고 있다. 2018.5.17/뉴스1 © News1 남성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남성진 기자 = "5·18민주화운동은 '감사함의 빚'이고 잊어서는 안됩니다."

제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잇따랐다.

이날 추모객들은 삼삼오오 5·18민주묘지를 찾아 희생자들을 묘를 살피고 묘비에 적힌 글을 읽으며 5·18의 아픔을 나눴다.

학교에서 단체로 온 학생들은 민주묘지에서 안내자의 설명을 들으며 1980년 5월 광주의 참상을 떠올리고, 묘비 앞에 묵념하는 등 추모의 마음을 이어갔다.

일부 학생들은 민주묘지를 방문한 뒤 1㎞가량 떨어진 망월동 5·18구 묘역(민족민주열사 묘역)을 참배하기도 했다.

5·18 당시 희생자인 고 임균수씨의 후배라는 안모씨(60)는 "38년이 지났고 해년마다 오지만 선배에게 여전히 마음에 빚이 있다"며 "민주화를 위해 먼저 가셨는데 남아 있는 우리는 항상 감사하고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화 초석을 이루게 된 것이 선배를 비롯한 오월영령들의 희생이라 생각하며 항상 감사함의 빚을 마음에 갖고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1

제 38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시민과 학생들이 오월영령을 추모하고 있다. 2018.5.17/뉴스1 © News1 남성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남 양산 효암고등학교에서 수학여행 차 민주묘지를 방문한 허가람양(18·여)은 "어렸을 적 방문한 적이 있는데 당시에는 5·18이 무엇인지 정확하게 몰랐다"며 "역사수업을 통해 5·18에 대해 조금이나마 알게 되고 방문하니 입구에서부터 숙연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5·18 희생자 분들 덕분에 우리가 민주화된 세상에서 지내고 있어 감사하고 또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같은 효암고등학교 학생인 손은채양(18·여)은 "수학여행으로 왜 민주묘지를 방문하나 싶었는데, 방문해보니 민주묘지를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교과서에서만 보던 민주묘지를 직접 방문해 오월영령들을 추모해 뜻 깊은 수학여행이 된 것같다"고 말했다.
na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