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3374 0042018051745183374 02 0201001 5.18.7-RELEASE 4 YTN 46591295

[취재N팩트] "과다 처방에 피 토해"...이대목동병원 또 의료사고

글자크기

[앵커]
신생아 집단 사망 사건이 가라앉기도 전에, 이대목동병원에서 또다시 의료사고가 났습니다.

일주일 분량의 약을 하루에 다 먹으라고 잘못 처방한 건데, 단순 실수라고 하지만 환자의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는 사고여서 불안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박서경 기자!

처방받은 약을 먹고 나서 환자에게 어떤 증상이 나타난 건가요?

[기자]
64살 박 모 씨는 10년 넘게 이대목동병원에서 관절염 치료를 받았습니다.

지난달에도 여느 때처럼 처방받은 약을 먹었는데, 9일 정도 지나자 갑자기 코와 입에서 피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심지어 머리카락도 한 움큼씩 빠졌습니다.

후유증으로 식사조차 보름 넘게 제대로 하지 못했습니다.

직접 만나 본 박 씨 가족은 갑자기 벌어진 일에 당황스러운 마음과 속상함을 드러냈습니다.

가족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피해자 아들 : (아버지) 코나 입에서 피가 계속 나고 얼굴 부어있는 상태였고 의식은 있지만 몽롱한 상태로 휠체어를 탄 상태였습니다.]

[앵커]
많이 심각했던 것 같은데, 어떤 약을 처방한 건가요?

[기자]
박 씨가 먹은 약은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에 쓰이는 '메토트렉세이트정'입니다.

관절을 공격하는 비정상적인 면역세포의 활동을 막는 약인데, 항암제로 쓰이기도 합니다.

일주일에 6알을 먹는 게 정상인데, 바뀐 전산시스템에 익숙하지 않던 담당 의사가 하루 6알로 잘못 처방했습니다.

권장량이 일주일 20mg 이하인데, 박 씨의 경우 5배를 복약한 겁니다.

이렇게 과다 복용하게 되면, 몸을 방어하는 백혈구도 감소해 피부나 점막, 눈, 입안에 박 씨처럼 수포나 물집이 생기게 됩니다.

환자 상태마다 다르겠지만, 심할 경우 생명까지 위협받을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입니다.

[앵커]
병원 측의 대응은 어땠나요?

[기자]
박 씨는 당시 요양병원에 입원해서 이대목동병원 처방전에 따라 약을 먹고 있었습니다.

증상이 나타나자 이대목동병원 측은 곧바로 박 씨를 병원으로 옮겼습니다.

이후 박 씨에게 해독제를 투여하고 1인실에 입원시켰습니다.

검사를 마친 결과 무균실에 가야 할 정도는 아니라는 판단이 들어 격리치료 했다는 겁니다.

앞서 관계자는 약을 많이 쓴 게 아니라 부작용이 그리 심하지 않았고, 그래서 환자가 금방 회복해 퇴원을 권유했고 위로금을 조율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박 씨 가족들은 이런 내용이 보도된다는 사실을 안 뒤, 병원 측에서 위로금을 주지 않을 거라며 퇴원까지 강요했다고 전해왔습니다.

[앵커]
이대목동병원은 그동안 구설수가 많았죠.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 짚어주시죠.

[기자]
이대목동병원의 의료사고는 이번뿐이 아닙니다.

지난해 오염된 주사제로 신생아 네 명이 잇따라 숨진 사건 기억하실 겁니다.

마찬가지로 지난해, 영아에게 투여하는 수액에서 날벌레가 발견되는 일도 있었습니다.

또, 4년 전에는 좌우가 뒤바뀐 엑스레이 촬영본으로 수백여 명을 진료해 논란을 빚기도 했습니다.

[앵커]
반복되는 사고를 막을 방법은 없을까요?

[기자]
먼저 이번 사고의 경우 과다 처방이 됐을 때 걸러낼 수 있는 병원 전산시스템이 필요해 보입니다.

실제로 이대목동병원에서는 사건이 발생한 뒤에, 해당 약을 처방하는 시스템을 보완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약사들도 처방전에 문제가 있어 보이면 문제를 제기하고 처방한 의사와 충분히 상의해야 합니다.

전문가들은 3중, 4중으로 안전장치가 마련돼 있지 않거나, 있더라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하기 때문에 의료사고가 발생한다고 말합니다.

철저한 안전장치와 제대로 작동하는 시스템이 있을 때 의료사고 재발을 막을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박서경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