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3240 0972018051745183240 06 0601001 5.18.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39226194

'태도 논란' 전종서, 칸에서는 180도 달라졌다…미소와 손하트까지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스포츠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채윤 기자] 배우 전종서가 칸에서는 180도 다른 모습으로 취재진들 앞에 섰다.

16일(현지시각)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는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된 '버닝'(감독 이창동)의 공식 상영이 진행됐다.

이날 '버닝' 이창동 감독과 배우 유아인, 전종서, 스티븐 연은 공식 상영 전 함께 레드카펫을 밟았다. 칸 영화제 레드카펫을 처음 밟은 유아인과 전종서는 긴장된 표정에서도 한층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며 손을 흔들었다.

특히 전종서는 프랑스 출국 전 공항에서와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앞서 전종서는 지난 15일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칸 출국길을 취재하러 온 취재진들 앞에서 옷과 여권 등으로 얼굴을 가리며 불쾌한 표정으로 일관했기 때문. 공항 출국길에서 보통의 연예인들이 보여주는 모습과는 상반된 모습을 보여 의구심을 자아냈다. 이에 소속사 측은 "전종서가 신인이다 보니 많은 취재진들을 보고 놀라고 당황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칸 레드카펫에서는 미소를 짓거나 손하트를 그리는 등의 모습으로 취재진을 맞이했다. 앞서 불거진 논란 탓인지 칸 현지에서 한국 매체들과의 인터뷰 일정에 불참을 선언했던 전종서는 칸 입성 후 이를 번복하고 이창동 감독, 유아인과 함께 국내 취재진들과 인터뷰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과연 그가 최근 불거진 논란에 대해 심경을 밝힐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제71회 칸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우연히 어릴 적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받으면서 벌어지는 미스터리한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7일 개봉.

이채윤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