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2956 1052018051745182956 05 0507003 5.18.1-RELEASE 105 엠스플뉴스 0

'102마일 복부 강타' TEX 콜론 "뱃살 많아 괜찮아"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바톨로 콜론(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바톨로 콜론(44, 텍사스 레인저스)의 노익장 앞에는 102마일 타구도 소용없었다.

콜론은 5월 17일(이하 한국시간)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7.2이닝을 4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막고 시즌 2승을 챙겼다.



아찔한 장면도 있었다. 콜론은 4회 말 무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진 세구라를 상대했다. 2구를 받아친 타구는 콜론의 정면으로 날아가 배 부위를 강타했다. 콜론이 글러브를 내밀었지만, 미처 잡지 못했다.

하지만 콜론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 공을 집어 1루로 던졌다. 제프 베니스터 감독과 트레이너가 부상 부위를 살피러 나왔지만, 도리어 웃으며 괜찮다는 신호를 보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에 따르면, 세구라의 타구는 무려 102마일에 달했다. 하지만 콜론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배 옆쪽에 공을 맞았다. 뱃살이 많아서 괜찮았다”며 여유 있게 답했다.

콜론은 8회 2사에서 교체될 때까지 96개의 공을 던지며 상대 타선을 꽁꽁 묶었다. 노익장을 과시한 콜론의 활약에 텍사스는 시애틀을 5-1로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한편, 콜론은 이날 승리 포함 통산 242승으로 현역 투수 통산 최다승을 기록하고 있다.

황형순 기자 hshwang@mbcplus.com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치어리더 걸그룹 사진 총망라! W오픈!

▶전권 무료만화! 엠스플 만화관 GO!

▶'가장빠른' MLB 최신 영상 보러가기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