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2396 0032018051745182396 01 0101001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박원순 "도시 패러다임 바꿨다…선거 후 평양찾아 교류 논의"(종합)

글자크기

"서울, 유라시아 중앙역으로"…"중앙정부 계획시 주민 맞춤형 정책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박초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는 17일 "(3선에 성공해) 다시 4년이 주어지면 시행착오가 필요 없기 때문에 내용을 훨씬 더 꽉 채워 도시의 운명을 바꿀 자신이 있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참석해 "도시의 패러다임을 바꿨다"며 "1970·80년대에는 국가발전이 고속 성장과 개발주의에 머물러 있었다면 시민 삶에 투자하고 삶의 질을 높여 성장에 기여하는 패러다임으로 바꿔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연합뉴스

관훈토론회서 발언하는 박원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5.17 yatoya@yna.co.kr



박 후보는 지방 분권·자치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재원 문제에서) 중앙정부가 8을 갖고 지방정부는 다 합쳐봐야 2밖에 안 되는 '이할 자치'라고 얘기하는데, 중앙정부가 계획하면 주민 삶에 딱 맞는 맞춤형 정책이 나오기 어렵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한반도 평화 정착 문제와 관련해선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남북정책이 민족적 관점에서 추진됐다면 이미 기차 타고 수학여행을 독일 프랑크푸르트까지 갈 수 있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내년 서울 전국체전의 평양 참가, 역사유적 발굴, 유네스코 문화유산 공동 등재 등의 정책을 지난번 북한 대표단이 왔을 때 충분히 설명했다"며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박 시장은 언제나 초청돼 있다'고 하니 지방선거가 끝나고 평양을 방문해 이 문제를 논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는 미세먼지 대책에 150억 원의 예산을 사용한 것을 두고선 "선거를 의식한 것은 전혀 아니다"며 "시민 경각심이 생겨 차량 2부제 요구가 더 많아져 국회에 법안이 제출됐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또 '3선 성공 후 대선 도전에 나설 것이냐'는 질문에는 "제가 공적 사회활동을 하며 어떤 직책을 생각하며 인생을 살지는 않았다"고 말한 뒤 "오직 서울을 반듯한 도시로 만들어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는 것이 국가의 운명에 중요하기 때문에 오직 그 생각만 하고 있다"며 즉답을 비껴갔다.

그는 "과거 제가 처음 당선됐을 때 무소속이라 잘 몰랐는데 선거나 큰 정치적 결정과 추진에는 정당이 참으로 중요하다"고도 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는) 만나지 않아도 잘 통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청와대나 정부 인사들이 서울시 출신도 많고 저와 친한 분이 많아 소통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며 "옛날 같았으면 찾아가서 하소연해도 안 풀리던 것들이 지금은 전화 한 통으로 해결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박원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5.17 yatoya@yna.co.kr



그는 택시요금 인상 계획과 관련한 질의엔 "서울시 물가위원회 등을 통해 여러 상황을 총체적으로 분석하고 연구한 뒤 결정하겠다"고 답하기도 했다.

박 후보는 아울러 광화문 광장 '세월호 천막'의 철거 문제와 관련, "세월이 오래 흘러 개선할 필요가 있다"며 "최근 조사위원회가 다시 발족하고 안산 기념관을 만드는 것이 구체화해 이게 결정되면 철거하거나 변형된 형태로 (바꿔) 시민 불편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질의·응답에 앞선 인사말에서 "앞으로 4년 평화가 우리 삶을 바꿀 것이며, 박원순이 서울시민의 삶을 바꾸겠다"며 "'서울중앙역'은 동북아의 핵심 플랫폼으로 유라시아의 중앙역 위상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풀영상]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초청 관훈토론회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