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2395 0032018051745182395 01 0101001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김문수 "같이할수도"에 안철수 측 "국정농단세력 뜬금없다"

글자크기

김문수, 기자회견서 단일화 가능성 열어두는 듯한 언급 논란

연합뉴스

발언하는 서울시장 후보들
(서울=연합뉴스) 서울시장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자유한국당 김문수,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가 17일 각각 일정을 소화하고 있다. 왼쪽부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는 박원순 후보, 선거대책회의 참석한 김문수 후보, 공약발표하는 안철수 후보.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자유한국당 김문수 서울시장 후보가 17일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와 "같이 할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두 야권 후보 간에 단일화가 성사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시장 선거전 초반부터 현역 프리미엄에 문재인 대통령·더불어민주당의 높은 지지율까지 등에 업은 박원순 후보가 압도적으로 앞서가는 만큼 김문수, 안철수 두 후보 간의 단일화 이슈는 두 후보와 양당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그간 꾸준히 나왔다.

두 후보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완주 의사를 밝히며 단일화에 분명하게 선을 그었다.

두 후보의 지지율을 합쳐도 박 후보와 큰 격차가 나는 상황이어서 단일화를 꺼내기도 쉽지 않다는 말도 나왔다.

그러다가 이날 김 후보가 국회에서 공약발표 기자회견을 하면서 안 후보와의 단일화에 대해 가능성을 열어두는 발언을 하면서 다시 단일화 여부가 이슈로 떠오르게 된 것 아니냐 하는 시각이 나온다.

연합뉴스

[연합뉴스TV 제공]



김 후보의 이번 발언은 박원순 후보의 지지율이 워낙 앞서가는 상황에서 야권 후보 단일화가 이뤄져 일 대 일 구도가 형성돼야 비로소 경쟁할 여건이 갖춰진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또 '2등도 자신할 수 없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던 김 후보의 지지율에 최근 변화가 감지되며 보수층 결집에 어느 정도 자신감이 붙으면서 안 후보와의 연대 이야기를 꺼낸 것이 라는 해석도 있다.

김 후보는 이날 안 후보와의 단일화를 위한 전제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정치적 소신과 신념이 확실하다면 동지로서 생각하고 같이하겠다"라고 단서를 달았다.

그러면서 "(새정치민주연합 공동대표로 정치권에 입문한) 안 후보가 지금은 많이 중도화됐지만, 그런(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대한) 신념이 잘 형성돼 있지 않다"고 자신이 보수 지지를 받는 적임 후보임을 은근히 부각했다.

그동안 단일화 불가 입장을 유지해 온 안 후보 측은 김 후보의 이날 발언에 대해 "단일화 없이 끝까지 간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안 후보 선거캠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한국당이 국정농단에 책임 있는 세력으로서 국민의 신뢰를 잃어서 제1야당의 역할을 전혀 하지 못하고 이번 지방선거에서 대안세력으로 바른미래당이 제1야당 교체에 시동을 거는 상황인데, 무슨 뜬금없는 이야기인가"라고 말했다.

이어 "안 후보는 출마 선언 때부터 야권 대표선수로 본인이 뛰겠다고 밝혔다"며 "김 후보가 그렇게 말하는 건 자유니 개의치 않겠다. 유권자인 서울시민들의 선택으로 자연스럽게 야권 후보가 단일화되고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당 내부에서는 박 후보와 일 대 일 경쟁구도를 만들려면 결국 단일화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는 상황이다.

안 후보의 현재 선거 전략은 야권의 대표 선수로 거듭나 보수와 중도층에게 '전략적 선택'을 받음으로써 표면적인 야권 단일화는 없지만 사실상 단일화 효과를 꾀하겠다는 구상이지만, 여의치 않으면 직접적인 단일화 논의도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연합뉴스

[제작 정연주,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