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2112 1112018051745182112 06 0601001 5.18.12-RELEASE 111 서울경제 0

양예원 성추행 피해 폭로에 '같은 피해' 이소윤 → 남친 이동민 응원글 까지 ‘고백글 계속’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글커플’로 유명한 유튜버 양예원이 과거 자신이 당한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한 가운데 남자친구 이동민이 여자친구의 고백을 응원해 이목이 쏠렸다.

17일 양예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저는 성범죄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게시글에는 남자친구 이동민과 배우지망생 이소윤의 답글이 더해졌다.

이동민은 SNS 상에서 ‘커플 몰래 카메라’라는 콘텐츠로 인기를 얻고 있는 ‘비글커플’의 또다른 주인공으로 이름을 알렸다.

이동민은 “안녕하세요. 저는 예원이의 남자친구인 이동민이라고 합니다. 예원이랑 2년을 만났고 참 밝고 예쁜 아이라고만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예원이에게 이런 큰 아픔이 있었다는거에 너무나 화가나고 속상하고 정말 미쳐버릴것 같았습니다”라면서 “하지만 무엇보다 힘든 것은 너무 슬퍼하고 아파하며 밥도 한끼 먹지않고 잠도 한숨 못자고 나쁜생각까지 하는 예원이의 모습을 보는 것입니다”라고 여자친구의 아픔을 전했다.

이어 그는 “예원이에게도 말했듯이 피해자가 왜 숨어야합니까. 그러지않아도 아프고 힘든데 왜 많은 사람들의 성희롱 대상이 되어야하고 이렇게 아파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라며 “혹시나 다른 피해자 분들 계시다면 절대 떨지마세요.. 부끄러워하지마세요. 그만큼 힘들었고 아팠으면 이제 싸워서 이겨내봤으면 합니다. 저나 예원이에게 무서워하지 않고 연락주셨으면 합니다. 감사드립니다”라며 여자친구의 고백에 힘을 더했다.

해당 게시물에는 이동민 외에도 같은 방법으로 성범죄를 당한 피해자들의 생생한 고백글이 계속되고 있다.

[사진=이동민 페이스북]

/장주영기자 jjy0331@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