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2086 0672018051745182086 02 0201001 5.18.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이소윤, 양예원 이어 성범죄 피해 고백 "우리는 피해자"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이소윤, 양예원 이어 성범죄 피해 고백 "우리는 피해자" /이소윤 양예원, 이소윤, 양예원, 사진=이소윤 SNS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유튜버 양예원에 이어 배우 지망생이 이소윤이 성범죄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양예원은 17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지난 2015년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인 줄 알고 지원한 아르바이트 현장에서 20여 명의 남성들에게 성범죄를 당했다고 고백하는 영상과 이 같은 피해 사실이 담긴 글을 게재했다.

이후 이소윤은 "저는 예원이가 영상에서 언급한 친한 언니이자 같은 배우 지망생 이소윤입니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소윤은 댓글을 통해 "저 역시 같은 방법으로 똑같이 당했고 예원이 덕분에 큰 용기를 내게 되었습니다. 더 많은 피해자들이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 저도 너무너무 무서웠고 부끄러웠고 떨렸습니다. 하지만 숨는 게 답이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저희는 꿈을 져버렸고 정말 어떤 사람도 못 만나겠으며 지금도 너무 무섭고 떨립니다. 저희를 도와주세요.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이 악몽에서 벗어나게 도와주세요"라고 호소했다.

이어 그는 본인의 SNS에 "자칫하면 정말 강간당하거나 큰일이 날 것 같은 두려움에 빨리 끝내고 여기서 벗어나자 살아서 돌아가자는 생각뿐이었습니다. 이후 더 이상 사진을 찍지않겠다고 말하자 '그럼 다음 스케줄에 널 찍으러 온다는 사람들 어떻게 할 거냐. 네가 책임질 거냐. 면접 본 날 사인을 한 종이가 총 5회 촬영을 약속한 종이였다'며 꼭 찍어야 한다고 협박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소윤은 실장이 올 누드에만 각서를 쓸 수 있다며 자신의 카페는 아무나 가입할 수가 없고 카페 회원들의 신상정보를 자신이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걱정하지 말라며 사진 유포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사진은 야동사이트 등에 그대로 유포되고 말았고, 이에 이소윤은 "저희는 집단 성추행, 사기, 음란사진 유포 등 큰 범죄의 피해자입니다"라며 "저희와 같은 피해자가 있다면 용기를 내어 더이상 혼자 끙끙 앓지 말고 저희에게 꼭 연락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