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1559 0112018051745181559 01 0107001 5.18.1-RELEASE 11 머니투데이 44657102

통일부 "풍계리 폐기·6·15공동행사 등 차질없이 진행"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소연 기자] [the300]"판문점선언 정신 따라 이행"…전날 통지문에 대한 北반응 아직 없어

머니투데이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일부는 17일 전날 남북 고위급회담 연기에도 향후 남북관계 일정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오는 23~25일로 예정된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의식이 예정되로 진행될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그는 "아까 NSC(국가안전보장회의) 보도자료에도 나왔는데, 앞으로의 남북관계 일정은 판문점선언 정신에 따라 차질없이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는 게 정부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측과의 고위급회담 협의에 대해서는 "정부는 어제 판문점선언이 차질없이 이행해야 한단 입장을 냈고 예정된 고위급회담이 조속히 개최되도록 호응 촉구를 했다"며 "조속히 개최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전날 북측에 보낸 통지문에서 구체적인 날짜를 제의하진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우리측 통지문에 대한 북측의 반응은 아직 없다고 밝혔다.

정부는 당장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6·15 남북공동행사도 조속히 준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 당국자는 "6·15 남북공동행사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관계로 속도를 내서 준비해야 해서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청와대, 국정원 등 관계기관과 민간단체과 협의 중"이라며 "관련 준비가 진전되면 추진방향 등을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6·15 남북공동행사는 주체가 남측위원회이며, TF장은 김창수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이 맡았다. 통일부 장관 참석 여부와 행사 개최 장소, 당일치기 여부 등은 추후 협의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다음주 진행 예정인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의식에 초청되는 우리 언론인 8명(통신사 4명·방송사 4명)이 비용을 자체부담하는 가운데, 2008년 6월 영변 원자로 냉각탑 폭파 당시엔 비용을 미측이 부담한 것으로 안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다.

이 당국자는 "냉각탑 폭파 당시엔 기자단이 총 17명이 초청돼 북핵 6자회담 5개국이 참여했다"며 "우리 기자단은 3명이 간 걸로 안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