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0913 0032018051745180913 01 0101001 5.18.11-RELEASE 3 연합뉴스 0

靑, NSC 상임위 개최…"고위급회담 조속 개최 北과 협의"(종합)

글자크기

"판문점선언 차질 없어야…핵실험장 폐기도 합의정신 따라 이행"

"북미회담, 상호존중 정신으로 성공해야…美·北과 입장조율"

연합뉴스

남북 고위급회담 (CG)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 한미 맥스선더 훈련 비난 남북고위급회담 중지 보도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청와대는 17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남북 고위급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한과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위원들은 북한이 16일로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 회담의 연기를 통보한 것과 관련한 향후 대책을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청와대는 "위원들은 4·27 남북정상회담에서 합의한 판문점선언이 차질없이 이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며 "회담의 조속한 개최를 위해 북측과 계속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상임위원들은 또 북미정상회담이 상호 존중의 정신 하에 성공적으로 진행되도록 여러 채널을 통해 한미 간·남북 간 입장조율에 나서기로 했고,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과 6·15 공동행사 준비 등도 판문점선언 합의 정신에 따라 차질없이 이행하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을 만나 "상임위 회의에서 상호존중의 정신을 언급한 것은 미국과 북한이 역지사지를 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과 북한의 논의 과정에서 뭔가 입장차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고, 그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상대방의 입장에서 이해를 해보려는 자세와 태도가 필요하다"며 "지금 북한과 미국은 충분히 성실하고 진지한 태도를 갖추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미국이 북한에 좀 더 유연한 태도로 접근해야 한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에는 "북한이 제기한 문제에 대해 (미국이) 조금 더 이해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미"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청, NSC 상임위 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7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이날 오전 열린 NSC 상임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hkmpooh@yna.co.kr



다만 '역지사지의 태도를 미국에 더 많이 바라는 것인가'라는 물음에는 "그렇지 않다. 미국과 북한 양쪽 모두에 바라는 것"이라며 "북한도 대화를 하겠다는 기본적 자세에는 큰 변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상임위 회의에서 '여러 채널을 통해 한미 간·남북 간 입장조율에 나서겠다'는 입장이 도출된 것에 대해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우리 정부가 중재자의 역할을 더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해석했다.

'여러 채널에 정상간 핫라인 통화도 포함되나'라는 질문에는 "아직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고, '정상이 아닌 참모들이 핫라인 통화를 할 가능성도 있나'라는 물음에는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핫라인은 청와대와 북한 국무위원장실을 연결하는 것 아닌가"라며 "(참모들의 경우) 여러 채널이 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상임위 회의에서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참관이나 6·15 공동행사 준비도 언급됐는데, 난관과 장애가 있음에도 어려움을 해결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22일로 예정된 한미정상회담 전에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열리는 것이 가능한가'라는 질문에 "좀 지켜봐야 한다"고 했고, '오늘 북한에서 고위급회담 재개에 대한 연락이 올 수 있나'라는 물음에는 "조금 성급한 것 같다"고 답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