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0497 0512018051745180497 02 0201001 5.18.1-RELEASE 51 뉴스1 0

'비상단계 발령'…국지성 집중호우 피해확산 방지 총력

글자크기

행안부, 오늘 오전 9시를 기해

뉴스1

16일 오후 수도권 기습폭우로 경기도 김포시 옹정리의 한 도로가 폭우로 인해 침수되어 있다. 기상청은 이날 기압골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린다고 예보했다. /뉴스1 ©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행정안전부는 17일 오전 9시부로 행안부 비상단계를 발령, 국지적 집중호우에 대비한 피해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서울, 경기, 강원지역을 중심으로 최대 116.5㎜의 강수와 함께 18일까지 최대 100㎜의 호우가 예보돼 있다.

특히 이번 강수의 특징이 국지적으로 짧은 시간에 많은 비를 내리고 있는 만큼 초기상황관리와 대국민 전파가 중요하다.

이에 따라 행안부에서는 관계 중앙부처와 지자체에 국지적 집중호우에 따른 침수에 대비해 배수펌프장 가동 준비를 완료하고, 하천변이나 침수 우려지역을 중심으로 예찰‧점검활동과 함께 통제도 강화하도록 지시했다.

김계조 행안부 재난관리실장은 "국지적 집중호우로 인해 하천변에 안전 부주의로 인한 피해가 발생한 만큼 국민 여러분께서는 호우 때 하천변 등 침수 우려지역의 출입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