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80356 0092018051745180356 02 0201001 5.18.7-RELEASE 9 뉴시스 0

'5·18 참상 세계에 전파' 美 헌틀리 목사 유해 광주에 안장, 영면

글자크기
뉴시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1980년 5·18 민주화운동 참상을 세계에 알린 고(故) 찰스 헌틀리(Charles Huntley·한국명 허철선 1936∼2017) 목사의 유해 안장식이 17일 오전 광주 남구 양림동 호남신학대학교 선교사 묘지에서 열리고 있다. 2018.05.17.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1980년 5·18 민주화운동 참상을 세계에 알린 고(故) 찰스 헌틀리(Charles Huntley·한국명 허철선 1936∼2017) 목사가 17일 광주에 잠들었다.

허철선 선교사 기념사업회는 이날 오전 광주 남구 양림동 호남신학대학교 선교사 묘역에서 헌틀리 목사의 일부 유해 안장식을 열었다.

안장식에는 헌틀리 목사의 부인 마사 헌트리 여사와 유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헌틀리 목사 약력 소개에 이어 영면을 바라는 기도와 찬송가 등이 울려 퍼졌다.

또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의 추모사와 장헌권 목사의 추모시 낭독이 진행됐다.

남구청 오카리나 합창단은 '아리랑'을 연주하며 헌틀리 목사의 영면을 기원했다.

지난해 6월26일 타계한 헌틀리 목사는 위르겐 힌트페터 독일 기자, 아놀드 피터슨 미국 선교사 등과 함께 5·18 은인으로 꼽힌다.

1980년 5월 광주기독병원 원목실장으로 재직하면서 5·18 참상을 촬영했으며 사택 지하 암실에서 인화해 지인들을 통해 미국 등지로 보냈다.

부상자들 몸에서 나온 계염군의 총알과 엑스레이 필름을 챙겨 주한 미국대사관에 전하기도 했다. 또 도주한 항쟁 관련자들을 사택에 숨겨주며 그날의 참상을 목격했다.

헌틀리 목사의 아내 마사도 전투기 폭격 계획을 증언하는 등 5·18 진상 규명에 일조하기도 했다.

뉴시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1980년 5·18 민주화운동 참상을 세계에 알린 고(故) 찰스 헌틀리(Charles Huntley·한국명 허철선 1936∼2017) 목사의 유해 안장식이 17일 오전 광주 남구 양림동 호남신학대학교 선교사 묘지에서 열리고 있다. 2018.05.17. hgryu77@newsis.com


오월어머니집은 헌틀리 목사의 정신을 높이 평가해 지난해 오월어머니상 수상자로 선정했지만, 그는 한 달 뒤 향년 81세를 일기로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자택에서 타계했다.

헌틀리 목사는 생전 가족들에게 "광주에 가고싶다. 광주에 묻히고 싶다"는 말을 자주 해 이날 선교사 묘지에 안장됐다.

헌틀리 목사의 유가족은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열리는 38주기 기념식에 참석해 편지글을 낭독한다.

또 다음달 1일부터 8일까지 양림미술관에서는 추모 행사, '허철선과 오월' 전시가 진행된다.

헌틀리 선교사가 5·18 당시 필름에 담은 사진 일부와 작가들의 오월 작품 등이 전시된다

hgryu77@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