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9690 0092018051745179690 03 0301001 5.18.7-RELEASE 9 뉴시스 0

4월 자동차 생산·수출 모두 감소...내수는 증가

글자크기

산업통상자원부, 4월 자동차 산업 월간동향

뉴시스

【세종=뉴시스】박상영 기자 = 지난달 자동차 생산과 수출 모두 감소한 반면 내수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달 해외 재고조정과 수출 감소에 따른 생산량 조절 등으로 자동차 생산량은 전년 동월대비 7.4% 줄어든 35만4156대였다.

업체별로 보면 현대는 SUV(싼타페, 코나) 중심으로 내수가 늘었으나 수출 감소에 따른 생산량 조절로 4.7% 줄었다. 한국지엠은 내수와 수출 부진으로 30.7%나 생산이 감소했다.

수출은 신차 출시를 앞둔 기존 모델의 수출 감소와 미국지역 재고조정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0% 감소한 22만273대를 기록했다.

현대는 신규모델 싼타페 출시 준비로 일시적으로 수출이 감소하고 북미 등에서의 재고 조정 등으로 인해 11.4% 감소했다. 기아도 구형 모델의 수출 부진과 해외 재고 조정 등으로 7.2% 줄었다.

유럽연합(EU) 수출은 증가했으나 북미, 중동, 중남미, 오세아니아 지역의 수출 감소로 금액기준으로 전년 동월비 8.6% 감소한 35억5000만 달러를 수출했다.

국내 판매의 경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증가한 16만742대를 판매했다. 국산차는 1.4% 증가한 13만3575대를, 수입차는 24.4% 증가한 2만7167대 판매를 기록했다.

현대는 신형 싼타페의 본격 출시 영향 등으로 5.7% 증가했다. 기아도 신형 K3/K9, 카니발 출시 영향 등으로 14.9% 늘었다. 한국지엠은 대표 차종인 스파크, 말리부 등이 부진을 겪으며 54.2% 감소했다.

친환경차는 하이브리드차와 전기차 판매 호조로 전년 동월대비 14.2% 증가한 8281대를 판매했다. 수출은 니로를 포함한 하이브리드 차량들의 수출 감소로 11.4% 감소한 14971대를 수출했다.

자동차 부품 월간 수출은 중국시장 회복과 신흥시장에서의 수출 증가로 전년 동월대비 6.6% 증가한 20억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sypar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