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9524 1072018051745179524 06 0602001 5.18.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첫방S] '이리와 안아줘'…'심쿵'했다가 '소름'끼쳤다가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우영 기자] ‘이리와 안아줘’가 로맨스와 스릴러를 빠르게 오가는 연출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MBC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 연출 최준배)’가 지난 16일 오후 첫방송됐다.

‘이리와 안아줘’는 희대의 사이코패스를 아버지로 둔 경찰과 톱스타가 된 피해자의 딸, 서로의 첫사랑인 두 남녀가 세상의 낙인을 피해 살아가던 중 재회하며 서로의 아픔과 상처를 보듬어주는 감성 로맨스다. ‘군주-가면의 주인’을 연출한 최준배 PD와 이아람 작가의 의기투합으로 기대를 모았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경찰대 면접장에서 자신이 사이코패스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 분)의 아들이라는 사실을 밝힌 채도진(장기용 분)과 오디션에 참가해 고군분투하는 한재이(진기주 분)가 교차돼 궁금증을 유발했다.

채도진은 사이코패스의 아들이 경찰이 되려 한다는 주위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았고, 가해자의 아들이라고 칭하면서도 피해자들의 마음까지 생각하며 잘못된 사실을 바로 잡기도 했다. 한재이는 연기를 하던 중 과거 사건이 오버랩되면서 힘들어 했지만 극복하고 노력하면서 살고 있어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두 사람의 현재가 교차적으로 보여진 뒤 채도진은 윤나무, 한재이는 길낙원으로 살았던 과거가 그려졌다. 윤나무가 길낙원을 위기에서 구해주며 풋풋한 첫사랑이 시작된 것.

하지만 윤희재의 등장으로 ‘ 이리와 안아줘’는 로맨스에서 스릴러로 변했다. 윤희재의 구체적인 범행이 나오지는 않았지만 그의 발걸음 끝마다 사건이 터졌다. 특히 윤희재의 작업실에 길낙원이 발을 들여놓으면서 긴장감은 증폭됐다.

첫사랑의 감정을 따라가면서 ‘심쿵’했던 시청자들은 윤희재의 등장으로 ‘소름’끼칠 수밖에 없었다. 60분 동안 롤러코스터 같은 감정을 느끼게 해준 ‘이리와 안아줘’에 대해 시청자들은 호평을 보냈고, 새로운 ‘로맨스릴러’의 탄생을 기대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