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8686 0232018051745178686 03 0301001 5.18.1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김현석 사장 "모든 삼성제품에 빅스비 적용할것...AI분야 M&A 추진"

글자크기

"하나의 명령으로 여러 가전이 알아서 작동하는 '멀티제어' 기능이 특장점...사용자 편의성 극대화"

아시아경제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사장)이 17일 서울 성동구 에스팩토리에서 '삼성 홈 사물인터넷(IoT)&빅스비 미디어데이'에서 삼성전자의 IoT 가전 전략을 소개하고 있다. (제공=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김현석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부문장(사장)은 17일 서울 성동구 복합문화문화공간 에스팩토리에서 개최한 '삼성 홈 사물인터넷(IoT)&빅스비 미디어데이'에서 "향후 삼성전자가 만드는 모든 제품에 빅스비를 적용할 것"이라면서 “인공지능(AI)빅스비 플랫폼을 바탕으로 가전 업계의 리더십과 판도를 빠르게 바꿔 나가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까지 스마트폰·패밀리허브 냉장고· 무풍 에어컨에 빅스비를 적용한 데 이어 2018년형 TV·세탁기에도 빅스비를 적용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하반기 출시할 의류관리기를 비롯해 오븐·로봇 청소기·전장부품에도 빅스비를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김 사장은 "앞으로 전장사업분야에도 빅스비를 적용할 것"이라면서 "이를 위해 지난해 신설한 삼성리서치 AI센터 선행 연구 조직을 대폭 강화했으며 앞으로도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올해 진화된 삼성전자 IoT가전의 특징을 '멀티제어' 기능으로 꼽았다. 김 사장은 "지금까지는 IoT 가전들이 각각 제품에 개별적으로 명령했다면 이제는 멀티제어기능을 통해 하나의 명령으로 동시에 다양한 기기들이 작동하도록 가능해졌다"면서 "클라우드 서버를 통해 제품이 소비자의 사용 환경을 학습하고, 소비자들은 복잡한 일상 속에서 편리하게 AI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AI기술을 대중화해서 지속 발전·선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이날 빅스비를 활용한 멀티제어 기능을 적용한 냉장고·에어컨 등 가전 제어 솔루션을 시연했다. 개별 제품에 음성인식 명령을 할 필요 없이 사용자가 음성 명령을 한 번만 하면 이 솔루션이 여러 가지 제품을 일괄적으로 켜거나 끄는 등 생활 패턴에 따라 필요한 기능을 동시에 제어한다.

예를 들어 기존에는 "에어컨 켜줘", "공기청정기 켜줘" 라고 각기 말해야했다면 이제는 “하이 빅스비, 나 집에 왔어”라고만 말하면, 에어컨· 공기청정기·조명은 켜지고 작동 중이던 로봇청소기는 충전용 거치대로 복귀한다. “굿나잇”이라고 말하는 경우에는에어컨과 공기청정기가 수면 모드로 전환되고 TV가 꺼진다. TV를 보면서 냉장고 안의 식재료를 확인하거나 “유튜브에서 스파게티 요리법 찾아줘” 같은 검색을 수행해 준다. 사용자의 시청 이력을 분석해 사용자가 선호하는 콘텐츠를 추천해주고 각 콘텐츠별 최적화된 화질도 제공한다.

이날 행사에선 지난해 신설된 AI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근배 전무가 참석해 삼성전자의 AI 로드맵에 대해 설명했다. AI센터는 삼성전자에 적용되는 AI 기술을 연구하는 조직이다. 이 전무는 “복잡한 환경에서 사용자를 이해하고 필요한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AI 기술의 핵심이라고 생각한다”며 “삼성전자는 다양한 제품을 토해 고객접점에서 축적된 사용자 이해도가 높은 만큼 AI 분야에 큰 강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빅스비를 중심으로 전략적 M&A를 진행하고 언어·시각·데이터 등 차세대 핵심 AI 기술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자체 AI 선행연구 조직을 확대하는 한편 우수한 기술과 인재를 보유한 연구기관과의 협력도 강화해나갈것"이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