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7380 1082018051745177380 06 0602001 5.18.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엑's 리뷰] "내 얼굴이 어때서"...'국민엄마' 고두심의 멜로 욕심 (라디오스타)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수정 기자] 배우 고두심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솔직한 입담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심 봤다! 한심 두심 세심 사심' 특집으로 배우 고두심·이계인, 플라이투더스카이 브라이언, 아스트로 차은우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눈길을 끌었던 것은 예능 프로그램에 거의 출연하지 않는 '국민배우' '국민엄마' 고두심의 등장이었다. MC들 역시 "어떻게 나오셨느냐"며 신기해했고, 이에 고두심은 "이 자리에 오면 지금까지 안 했던 역할이 오지 않을까 싶어서 출연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자 46년지기 절친 이계인은 "그걸 노리고 나왔구만~"이라고 놀렸고, 고두심은 "그럼 노렸지~그냥 나왔겠어?"라고 받아치며 시작부터 소소한 웃음을 좋다.

고두심은 차분하면서도 가식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솔직한 입담을 보여줬다. 현재 tvN 드라마 '나의 아저씨' 촬영 중이라 바쁠텐데 어떻게 시간을 냈느냐는 물음에 "(출연료가) 비싸다고 내가 그렇게 많이 출연하지 않는다"고 말했고, 또 이를 들은 이계인은 "컷트 수대로 출연료를 받는거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고두심은 "그럴 때도 있다. 그렇게 계약을 해봤어야 알지. 우린 급이 다르다"고 돌직구를 던져 이계인을 당황시키며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두심은 ' 라디오스타'에 출연하는 것만으로도 화제가 되었기에 특별히 무언가를 준비하지않아도 됐음에도 불구하고, '라디오스타' 출연에 앞서서 바쁜 시간을 쪼개 예능 프로그램들을 몰아서 보면서 예능 공부까지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수십년동안 연기를 해 온 베테랑 고두심도 못 해본 역할이 있다며 '멜로'에 욕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이제까지 멜로드라마는 해본 적이 없다. 데뷔하자마자 갓난아이 엄마 역을 시작해서 지금까지 엄마 역할을 하고 있다. 젊었을 때는 이효춘 씨가 멜로를 주로 했었다. 그래서 나는 '멜로하는 얼굴은 따로 있는거냐. 내 얼굴이 어때서'라는 생각을 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기도.

이어 고두심은 '절대 못할 것 같은 엄마 역할'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이제까지 줄곧 친정엄마 역할만 해왔다. 시어머니 역할을 해본 적이 없다. 일단 시어머니라는 것에 대한 경험도 없고, 요즘 시어머니들은 많이 쿨해지셨는데, 시어머니라는 이미지가 썩 좋지 않아서 내키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이날 고두심은 굉장한 애연가였지만 한 순간에 금연을 결심했던 과거도 회상했다. 그는 "이 세상 모든 것이 없어져도 담배만은 못 끊겠다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어느 날, 연극을 하는데 목이 아프더니 한 달이 지나도록 낫지를 않는거다. 그때 '내가 이러다 연기를 못하는 것은 아닐까. 내가 연기말고 뭘 할 수 있을까'를 생각했는데 떠오르는게 없었다. 그 때 한 번에 금연을 결심하고, 금연에 성공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예능 프로그램과는 어울릴 것 같지 않았던 고두심이었지만, 절친 이계인과 함께 출연한 덕분이었는지 누구보다 솔직한 입담과 의외의 예능감으로 시청자들에게 뜻밖의 재미를 선사했다.

nara777@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