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4629 0432018051745174629 02 0201001 5.18.12-RELEASE 43 SBS 0

제왕절개 수술실에 수십 명 우르르…기막힌 '병원 투어'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안 그래도 민감한 산부인과에서 수술을 받는데 사람들이 무리 지어서 들락날락한다면 이거 어떨까요. 일부 산부인과들이 예비 산모들을 끌기 위해서 이런 식의 투어를 하고 있어서 논란입니다.

김민정 기자입니다.

<기자>

31살 하 모 씨는 지난달 서울의 한 산부인과에서 이상한 일을 겪었습니다. 아내가 제왕절개 수술을 받고 있는 수술실 제한구역 안으로 느닷없이 수십 명이 들어간 겁니다.

[하 모 씨/투어 당시 산모 남편 : 갑자기 사람들이 우글우글 들어가는 거예요. 들어가지 마시라고 그렇게 얘기했는데도 막무가내예요.]

더 황당한 건 병원의 태도였습니다.

[하 모 씨/투어 당시 산모 남편 : (병원 측이) 투어 하는 거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제가 보호자인데 저한테는 나가라고 그러고.]

산모 유치를 한다며 이 병원이 몇 년째 운영하는 '병원 투어'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취재진이 참가해봤습니다. 간호사가 병원 로비에 모인 열댓 명을 인솔해 일반인 출입이 제한된 분만실과 수술 준비실에 들어갑니다.

[인솔 간호사 : 산모님이 있으시대요. 죄송하게도 조금 빠르게 하고 지나가야 될 것 같아요.]

출산이 임박한 산모도 있었지만, 손 소독 같은 위생 절차는 생략입니다.

분만실에선 커피도 마시게 하고 수술실 주변도 자유롭게 둘러보게 합니다.

[인솔 간호사 : 저희는 대학병원 못지않은 우수한 수술실을 갖추고 있답니다.]

의료기관은 통상 감염을 막기 위해 수술실과 수술 준비공간은 제한구역이나 준 제한구역으로 지정해 마스크와 수술복 등을 착용한 최소한의 인원만 출입하도록 내규를 두고 있습니다.

병원 측은 위생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산부인과 병원장 : 외부 사람이 아니죠. 우리 (병원) 다닐 산모고… (인원도)보통 우리가 대여섯 명으로 제한하죠. 덧신까지 다 씌워주고 옷도 입혀주고 하거든요.]

비슷한 식의 투어로 산모 유치에 나선 산부인과 병원은 이곳만이 아닙니다.

[이재갑/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 : (방문객들은) 건강 상태나 이런 거 체크가 전혀 안 돼 있잖아요. 극단적인 예로 결핵 걸린 사람이 섞여 있었다든지.]

도를 넘는 시설 투어가 성행하지만,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몰랐다며 병원에 자제하라는 공문을 보내고 감염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 [나도펀딩] 한효주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그림
☞ [2018 남북정상회담, 그 이후] '평화의 길목에서'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