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4095 0032018051745174095 05 0507003 5.18.7-RELEASE 3 연합뉴스 0

추신수, 발로 만든 적시타…텍사스, 콜론의 역투로 3연패 탈출

글자크기
연합뉴스

타격하는 추신수
(시애틀 AP=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한국인 타자 추신수가 17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 방문경기, 1회초 타격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텍사스 레인저스 외야수 추신수(36)가 전력질주로 적시타를 만들어냈다.

추신수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의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와 방문경기에 2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5타수 1안타 1타점을 올렸다.

안타는 마지막 타석에 나왔다.

4타수 무안타로 침묵하던 그는 4-0으로 앞선 9회초 2사 만루, 다시 한 번 타석에 섰다.

추신수는 댄 알타빌라의 시속 142㎞ 슬라이더에 배트를 내밀었다. 빗맞은 타구가 느리게 2루수 쪽으로 굴러갔다. '추신수 시프트'를 택해 우익수 쪽으로 이동했던 시애틀 2루수 앤드루 로마인이 달려 나와 공을 잡고 송구했지만 추신수의 발이 더 빨랐다.

추신수는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가며 시즌 16번째 타점도 올렸다.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242에서 0.241(170타수 41안타)로 조금 떨어졌다.

추신수는 1회초 첫 타석에서 상대 우완 선발 크리스티안 버그먼의 체인지업에 막혀 2루 땅볼에 그쳤다.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버그먼의 시속 126㎞ 체인지업을 공략해 잘 맞은 타구를 만들었지만, 공은 펜스 앞에서 시애틀 중견수 디 고든에게 잡혔다.

6회 버그먼의 체인지업에 속아 헛스윙 삼진을 당한 추신수는 8회 2사 2, 3루 득점 기회에서 우완 불펜 닉 빈센트의 직구를 받아쳤지만 3루수 파울 플라이로 물러났다.

하지만 텍사스가 9회초 대량득점에 성공하며 추신수에게 또 기회가 왔고, 추신수는 마지막 기회를 살렸다.

텍사스는 최고령 투수 바톨로 콜론의 7⅔이닝 4피안타 무실점 역투를 앞세워 5-1로 승리해 3연패 늪에서 벗어났다.

1973년생 박찬호와 동갑인 콜론은 올해 처음으로 '선발 등판 경기 무실점'을 달성하며 시즌 2승(1패)째를 챙겼다. 콜론이 선발 등판한 경기에서 무실점에 성공한 건, 미네소타 트윈스 소속이던 2017년 8월 10일 밀워키 브루어스전(7이닝 5피안타 무실점) 이후 280일 만이다.

8회 2사 후 콜론이 마운드를 내려갈 때, 텍사스 내야수들은 모두 마운드 근처로 와 콜론에게 경의를 표했다.

텍사스는 0-0으로 맞선 8회초 2사 1, 2루에서 나온 딜라이노 디실즈의 1타점 우익수 쪽 2루타로 결승점을 뽑았다.

시애틀은 실책으로 자멸했다. 9회초 2사 1, 2루에서 루그네드 오도어의 평범한 땅볼 타구를 시애틀 1루수 라이언 힐리가 놓쳐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시애틀 좌완 불펜 마크 젭친스키는 로널드 거즈먼을 헛스윙 삼진으로 유도했으나, 포수 데이비드 프레이타스가 공을 놓쳐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이 선언되면서 텍사스 주자 두 명이 홈을 밟았다. 사실상 승부가 갈린 장면이다.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