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4067 0432018051745174067 02 0201001 5.18.7-RELEASE 43 SBS 0

문무일 총장 "할 일 한 것"…직권남용 여부 내일 판가름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앵커>

어제(16일)도 검찰은 뒤숭숭했습니다. 국회의원과 검찰 고위간부를 조사하려던 걸 막은 게 부당한 개입이냐 정당한 지시냐를 놓고 검찰 내부에서도 의견이 갈렸습니다. 누가 옳은 건지 내일 외부 전문가들이 결정을 내리는데, 이걸 봐야 상황이 정리될 것 같습니다.

임찬종 기자입니다.

<기자>

수사지휘권 행사 논란에 대해 문무일 검찰총장은 할 일을 한 거란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무일/검찰총장 : 검찰권이 바르게 행사되도록, 또 공정하게 행사되도록 관리·감독하는 것이 총장의 직무라고 생각합니다.]

사실상 총장을 직접 비판하는 보도자료를 냈던 강원랜드 수사단은 그 뒤로는 공식 입장표명을 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법률 전문가 7명으로 구성된 전문 자문단이 내일 문 총장과 수사단 가운데 누구 주장이 옳았는지 판단할 예정입니다.

핵심 쟁점은 김우현 대검 반부패부장이 춘천지검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했는지 여부입니다.

대검이 지난해 국감 직전 최흥집 강원랜드 전 사장의 측근에 대한 압수수색을 허가하지 않은 것과 안미현 검사실에서 권성동 의원 보좌관에게 소환을 통보하자 권 의원의 항의 전화를 받은 김 부장이 휘하 검사를 시켜 안 검사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한 것 등은 대검과 수사단 모두 인정합니다.

그러나 이를 놓고 수사단은 대검이 부당하게 수사를 막은 것이라 주장하고, 대검은 정당한 지휘를 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회의 결과에 따라서 문무일 검찰총장과 강원랜드 수사단장 중 한 명은 검찰을 떠나게 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 [나도펀딩] 한효주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그림
☞ [2018 남북정상회담, 그 이후] '평화의 길목에서'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