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3818 0292018051745173818 07 0703001 5.18.7-RELEASE 29 OSEN 0

[Oh!칸 레터] "무려 1등"..'버닝' 칸 평점공개, 5점 만점에 3.9점(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칸(프랑스), 김보라 기자] 이창동 감독의 신작영화 ‘버닝’이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심사위원단에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17일 오전(현지시간) 확인됐다.

칸영화제를 찾은 언론인, 영화인 등 평단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6일 오후 6시 45분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첫 상영을 시작한 ‘버닝’에 역대급 점수를 안겨줬다. 이날 상영 직후 미국 영화잡지 아이온시네마의 공식 트위터를 통해 칸영화제 경쟁부문 초청작인 '버닝'의 점수가 공개됐다.

프랑스, 독일, 중국, 영국, 태국, 미국, 러시아 등 각국의 심사위원들이 매긴 점수표를 보면 ‘버닝’은 5점 만점에 평균 3.9점을 받아 이날까지 공개된 작품들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전 세계 20개 매체 기자와 평론가의 점수를 종합한 결과이다.

이 점수는 프랑스 리베라시옹, 미국 타임, LA타임스, 영국 데일리 텔레그라프 등의 평을 별점 5개를 만점으로 수치화한 것이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론가와 외신의 점수는 영화제 경쟁 심사위원들과는 다르지만, 평론가들의 반응을 가늠하는 객관적 기준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아르바이트생 종수(유아인 분)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 분)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 분)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다. 유아인, 스티븐연, 전종서 등이 출연한다.

일본 인기 작가 무라카미 하루키의 소설 ‘반딧불이-헛간을 태우다’를 각색한 ‘버닝’은 원작의 기본적인 스토리 라인을 그대로 이어나가면서도 이창동 감독만의 창작 방식을 더한 연출력으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이창동 감독의 스타일은 자신이 말하고 싶은 메시지를 관객들에게 단순히 전달하는 게 아니라, ‘나는 이 문제에 대해 이렇게 생각하는데 여러분들은 어떠신가요?’라는 질문을 던지며 영화를 본 관객들이 나름의 정답을 찾을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준다.

칸(프랑스)=김보라 기자 purpli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