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45173143 0042018051745173143 02 0201001 5.18.12-RELEASE 4 YTN 0

[중점] 처방받은 약 먹고 코·입에서 피...이대목동병원 또 의료사고

글자크기

[앵커]
신생아 네 명이 숨진 사건이 가라앉기도 전에, 이대목동병원에서 또다시 의료사고가 났습니다.

심하면 목숨까지 위협할 수 있는 약을 무려 5배나 과다 처방한 건데요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지만, 어쩔 수 없이 병원을 이용해야 하는 환자들의 불안감은 커져만 갑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64살 박 모 씨는 10년 넘게 이대목동병원에서 관절염 치료를 받았습니다.

지난달 여느 때처럼 처방받은 약을 9일 정도 먹었는데, 갑자기 코와 입에서 피가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심지어 머리카락도 한 움큼씩 빠졌습니다.

[박 모 씨 아들 : (아버지) 코나 입에서 피가 계속 나고 얼굴 부어있는 상태였고 의식은 있지만 몽롱한 상태로 휠체어를 탄 상태였습니다.]

알고 보니 담당 의사가 '일주일에 6알'을 '하루 6알'로 잘못 처방한 겁니다.

[담당 의사 : 원래는 일주일에 한 번 나가야 하는 약물인데, 하루로 나갔고….]

박 씨가 먹은 약은 관절을 공격하는 비정상적인 면역세포의 활동을 막는 '메토트렉세이트정'입니다.

과다 복용하면 몸을 방어하는 백혈구도 감소시켜 생명까지 위협받을 수 있습니다.

권장량은 일주일 20mg 이하인데 박 씨의 경우 5배나 되는 100mg 정도를 복약했습니다.

[김성철 / 대한약사회 학술위원 : 몸 전신 피부에, 점막에 특히나 입안, 눈에 수포가 생기고, 수포가 터지고 여기에 2차 감염이 오는 치명적인 부작용이 있습니다.]

이대목동병원 측은 바뀐 시스템에 익숙하지 않은 의사의 단순 실수였다며, 박 씨에게 해독제를 투여하고 1인실에 입원시키는 등 제대로 조치했고 위로금도 조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병원 관계자 : 일인실에 격리 치료했다고 하더라고요. 치명적인 용량이 아니어서 일주일 만에 회복이 된 거죠.]

이대목동병원의 의료 사고는 이번뿐이 아닙니다.

지난해 오염된 주사제로 신생아 네 명이 잇따라 숨졌고, 영아 투여 수액에서는 날벌레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또, 4년 전에는 좌우가 뒤바뀐 엑스레이 촬영본으로 수백여 명을 진료하기도 했습니다.

[안기종 / 한국환자단체연합회 대표 : 3중, 4중 안전장치를 마련하게 돼 있는데, 안전장치가 하나도 역할을 못 한 거예요. 구멍이 생기니까 결국 (사고가 발생하는 겁니다.)]

잇따르는 사고에 병원을 믿고 치료를 받아야 하는 환자들의 불안감은 갈수록 커지고 있습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동영상 뉴스 모아보기
▶오늘 나의 운세는?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